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정치 국회·정당

속보

더보기

[전문] 태영호, 강남갑 출마선언 "北에서도 강남은 경제성장 상징"

기사입력 : 2020년03월03일 11:46

최종수정 : 2020년03월03일 11:46

3일 통합당 후보로 서울 강남갑 출마 공식 발표
"자유시장경제 가치 훼손 정책에 단호히 맞설 것"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태영호 전 영국주재 북한공사가 3일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 후보로 공식 출마선언을 했다.

태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북한에서도 '강남스타일' 노래를 통해 강남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강남은 대한민국의 핵심 지역이며, 경제 성장과 풍요를 상징하는 지역"이라고 출마 이유를 밝혔다.

그는 이어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국에서, 그것도 자유시장경제를 상징하는 지역에서 북한 출신의 후보가 잘 할 수 있을지 많은 분들이 지켜보고 계신다는 것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태 후보는 그러면서 "사회주의 경제를 수십 년간 직접 겪었고, 기획경제의 허구성과 국가주도 경제의 실패를 눈으로 확인했던 사람"이라며 "자유시장경제의 가치를 훼손하고 개인의 자율성을 억압하는 정책에는 단호히 맞설 것이다. 오늘부터 하루를 일 년처럼 쓰며 지역주민 한분 한분의 목소리를 듣는 것부터 시작하겠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4·15 총선 예비후보자 등록을 마친 태영호(태구민)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이날 태영호는 그동안 신변 보호를 이유로 사용해 온 이름 '태구민'으로 선거에 참여 한다고 밝혔다. 2020.03.03 leehs@newspim.com

다음은 태영호 미래통합당 서울 강남갑 후보의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존경하고 사랑하는 국민여러분,
안녕하십니까.
이번 21대 총선에서 서울 강남갑에 출마하는 태구민입니다.

저는 오늘 아침 강남구 선관위에서
예비후보 등록을 마치고 이 자리에 왔습니다.

그러나 예비후보 등록서류를 마련하기까지도
많은 난관이 있었습니다.

북한당국의 테러 위협을 피하기 위해
저는 태영호라는 이름을 태구민으로 개명하면서,
저의 학력 역시 수정하여 주무부처에 등록하였고,
병적도 북한 출신이기에 기록되어 있지 않습니다.

그러다 보니 실제 저의 학력을 증명할 수 있는
학력증명서를 발급 받을 수 있을지,
병적 증명서를 어디서 발급받아야 할지,
북한 출신 후보는 어떻게 이를 증명해야할지,
난감한 과정의 연속이었습니다.

다행히 병적은 병무청의 신속한 협조로 증명서를 발급받았습니다.

그러나 학력의 경우에는 통일부와 교육부 등을 거쳐
확인공문을 받는 과정이 복잡하여서
처음 출마하는 저로서는 어려운 점이 많았습니다.

결국 오늘 예비후보 등록에는 학력증명서를 내지 못했습니다.
후보자 등록 날까지 학력증명서를 발급 받는 것이
아직도 숙제로 남아있습니다.

저에게 예비후보 등록을 준비하는 과정은
"탈북민은 먼저 온 통일"이라는 말의 의미를
또 한번 느낄 수 있는 시간이었습니다.

이렇듯 북한 출신 최초의 지역구 후보자로서
선거를 준비하는 과정의 모든 것이
처음이고 어려움의 연속이지만,
그 과정 하나 하나가
저에게는 너무나 소중한 자유민주주의 선거의 경험입니다.

그러나 본격적인 선거활동에 들어가기에 앞서,
최근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으로
국민여러분이 겪고 계신 어려움을 생각하면
무거운 마음을 금할 길이 없습니다.

우리 강남구도 현재까지 확진자가 11명 발생하는 등 (*3.2 10시기준)
주민들께서 많이 걱정하시고, 불안감이 크실 것이라 봅니다.

이 시간에도 현장에서 사투를 벌이고 있는 의료진과
정부․지자체 공무원 여러분의 헌신적인 노력에
깊이 감사드립니다.

이 위기를 하루 빨리 극복하고,
우리 모두가 일상의 삶으로 복귀 할 수 있도록
저 또한 막중한 책임감을 갖고
모든 지혜와 역량을 모으는데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지난주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서울 강남갑 심사결과가 발표된 이후,
강남갑 선거에 임하는 저의 각오와 생각을
궁금해 하시는 분들이 많았습니다.

북한에서도 '강남스타일' 노래를 통해
강남을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강남은 대한민국의 핵심 지역이며,
경제 성장과 풍요를 상징하는 지역입니다.

세계 유일의 분단국가인 한국에서,
그것도 자유시장경제를 상징하는 지역에서
북한 출신의 후보가 잘 할 수 있을지,
많은 분들이 지켜보고 계신다는 것을 잘 알고 있습니다.

강남갑 공천이 발표되고 나서 많은 분들이 저에게
"보수텃밭이라고 깃발만 꽂으면 당선된다는 생각은 버려야한다"며, "죽기를 각오하고 뛰라"고 따가운 충고를 해주셨습니다.

강남갑 지역구 후보자로 국민 앞에 서있는 지금,
저는 죽음을 무릅쓰고 대한민국으로 넘어오던 당시보다
더욱 비장한 각오와 사명감을 갖지 않을 수 없습니다.

무엇보다 저는 우리 강남 주민들이 누리셔야 할
헌법적 권리와 가치를 지키는데 모든 것을 걸 것입니다.

대한민국 헌법 제23조 1항은
"모든 국민의 재산권은 보장된다"고 되어있습니다.

또, 헌법 제119조 1항은
"대한민국의 경제질서는 개인과 기업의
경제상의 자유와 창의를 존중함을 기본으로 한다"고 되어있습니다.

제가 목숨을 걸고라도 그토록 다음세대에 물려주고 싶었던
개인의 자유와 창의가 보장되는 사회,
우리 강남이 그 상징적 지역이 될 수 있도록
제 모든 역량을 집중하겠습니다.

남들이 말이나 글로만 듣고 본 사회주의경제를
저는 수십 년간 직접 겪었고,
사회주의 기획경제의 허구성과 국가주도 경제의 실패를
눈으로 확인했던 사람입니다.

따라서 자유시장경제의 가치를 훼손하고
개인의 자율성을 억압하는 정책에는 단호히 맞설 것입니다.

저는 오늘부터 하루를 일년처럼 쓰며
지역주민 한분 한분의 목소리를 듣는 것부터 시작하겠습니다.

주시는 말씀 단 한가지도 소홀히 하지 않고,
가슴에 새기며 나아가겠습니다.

전직 북한 외교관 태영호에서
강남갑 주민여러분의 신뢰 받는 일꾼으로
당당히 인정받는 그날까지 쉼 없이 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kimsh@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한국증시 '추락의 끝'은? "지하실 아직도 멀었다" [서울=뉴스핌] 김준희·김신정 기자 = 외국인 자금 유출과 IT업황 우려가 국내증시를 연일 강타하고 있다. 코스피는 2300선까지 내주며 곤두박질쳤고, 코스닥은 700선 마저 위태롭다. 올 상반기 증시 폭락으로 하반기 전망도 불투명한 상황에서 경기침체 우려까지 나오면서 증시는 연일 패닉상태다. 이 때문에 당분간 증시에서 투자자들이 빠져나올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달 들어 외국인이 하루만 제외하고 14거래일 연속 매도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하루평균 순매도 규모는 3568억원에 달하고 있다. 코스피지수는 2300선까지 주저 앉았고, 코스닥도 700선까지 급락했다. 코스피는 지난해 6월 3316포인트(p)까지 치솟더니 1년 만에 30% 가까이 빠졌다. 하반기 반도체업황에 대한 부정적인 전망이 나온 것이 주가를 끌어내리는 2022-06-24 06:10
사진
"여기저기 곡소리 나는데..." 남몰래 웃고 있는 투자자들 [서울=뉴스핌] 이은혜 기자= 각종 자산들이 일제히 바닥을 향해 치닫는 가운데 소위 '안전하다'는 평가를 받는 자산들 중에서도 금과 달러의 수익률이 두드러지고 있다. 다만, 금은 산업 수요에 따라 변동성이 커질 수 있으나 원달러 환율은 단기적으로 1320원까지 오를 수 있다는 의견이 나오는 등 두 자산의 향후 전망은 엇갈린다. 24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KRX 금시장에서 금 현물(순도 99.99) 1Kg의 가격은 전 거래일 대비 0.58%(440원) 오른 7만6680원에, 미니금 100g은 0.63%(480원) 오른 7만6370원에 거래를 마쳤다. 금 1Kg와 미니금 100g은 이달 코스피가 13% 가까이 하락하는 동안 각각 3.48%, 3.41% 올랐다. 이처럼 금이 약세장에서도 두드러지는 강세를 보이면서 금 현물에 투자하는 ETF인 'KINDEX KRX금 2022-06-24 06:20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