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주말 이슈+] "죽어야 산다" 황교안의 배수진에…험지로 가는 한국당 거물들

기사입력 : 2020년02월08일 10:17

최종수정 : 2020년02월08일 13:34

김용태 "당에서 험지 출마 요구하면 나가기로 마음 굳혀"
홍준표 "서울 복귀는 너무 늦었다…후방 수비대장 격려해달라"
한국당 공관위 "황 대표 결정에 비례해 중진 출마지 결정될듯"

[서울=뉴스핌] 이지현 김태훈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결국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구 출마를 결심했다. 험지 중 험지를 택한 셈이다. 황 대표의 종로 출마 결정에 압박을 받는 것은 한국당 내 중진급 이상의 의원들이다.

황 대표는 7일 종로 출마 기자회견에서 "나라가 어렵고 당이 어려울수록 대표급, 지도자급들이 앞장서야 한다"면서 "내가 먼저 죽어야 우리가 살 수 있다. 아마 우리 당 여러 중진 의원들께서도 저와 생각이 같을 것"이라고 밝혔다.

'내가 먼저 죽어야 우리가 산다'는 황 대표의 험지 출마 선언은 한국당 내 중진 의원들에게는 험지 출마에 대한 압박이나 다름없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후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21대 총선 종로구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02.07 leehs@newspim.com

반응은 곧바로 나왔다. 김용태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양천구을·3선)은 "오늘 황 대표가 (종로에) 나가는 것을 보고 저도 당에서 험지 출마를 요구하면 나가겠다고 마음을 굳혔다"고 밝혔다.

그간 한국당은 당 지도급 인사들에게 수도권 험지 출마를 수차례 권고해왔다. 또 최근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역시 당 중진들에게 험지 출마를 권고하고 당 지도부급 인사들의 출마 지역을 전반적으로 재검토하고 있다.

당 안팎으로 험지 출마에 대한 압박이 강해지면서 이종구 자유한국당 의원(서울 강남구갑·3선)은 원내 중진 중 처음으로 험지 출마를 선언했다.

이 의원은 지난 6일 기자회견을 열고 "개인적으로는 억울하다고 생각하지만 당을 위해 희생하고 한 번 내려놓아야겠다는 생각"이라고 밝혔다.

험지 출마를 결정한 데에 자의도 있었지만 당의 압박도 만만치 않았음을 암시하는 발언이었다. 이런 상황에서 황 대표까지 종로 출마를 선언한 만큼 당내 거물급의 험지 출마 요구에도 더욱 힘이 실릴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형오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공관위 회의에 참석 하고 있다. 2020.02.03 leehs@newspim.com

하지만 아직까지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나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는 각각 고향인 경남 밀양·의령·함안·창녕과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지역에서의 출마를 고수하고 있다.

홍준표 전 대표는 이날 황 대표의 종로 출마 발표 이후 페이스북을 통해 "황 대표의 종로 출마로 수도권은 황 대표와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우리 당 붐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혹자는 (제게) 같이 수도권으로 올라가야 할 것 아니냐고 하지만, 지금 다시 서울로 복귀하기에는 너무 늦었다. 전방 근무를 20년 했으니 이번에는 후방 수비대장을 할 수 있도록 격려해달라"고 입장을 밝혔다.

김 전 지사도 전날 입장문을 통해 "당이 처한 어려운 현실도, 아슬아슬한 나라의 현실도 모르지 않는다"며 "하지만 이번만큼은 김태호의 목소리도 들어봐주셨으면 한다. 제 고향 출마는 당이 마음대로 결정할 일이 아니라 고향의 여러분들께서 정하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당 내 일부 중진 의원들의 반응도 탐탁지 않다. 한국당 한 중진 의원은 "험지 출마는 해외 이민과도 같다"면서 "해외 이민을 갈 때 아무 사전 준비 없이 갑자기 가라고 하면 잘 되겠냐"고 반문했다.

또 다른 중진 의원도 "그간 지역에서 닦아온 기반들을 모두 버리고 총선을 코앞에 두고 험지에 나가라고 하는 것은 그냥 죽으라는 것이나 다름 없지 않냐"고 토로했다.

당 내 이 같은 반응에도 불구하고 한국당 공관위 차원에서는 중진들의 험지 출마를 강도 높게 요구할 것으로 보인다.

한 공관위원은 통화에서 "아직 다른 지도자급 인사들의 거취에 대해 심도 깊게 논의해보지는 못했다"면서도 "다만 황 대표 결정에 비례해 중진들의 출마 지역도 결정되지 않겠냐"고 언급했다. 

jhlee@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가 피해자 10만명, 거래소는 그새 100억 챙겼다"...'루나 사태' 후폭풍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루나와 테라 폭락 사태로 전 세계 가상화폐 시장 전체가 요동치면서 가상자산을 규제해야 한다는 여론이 거세다. 특히 루나 상장폐지 과정에서 거래소들이 늑장 대응으로 일관해 피해가 확대되면서 '가상자산거래소 책임론'도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루나가 '혁신'에서 '휴지조각'이 되기까지 전 과정에 거래소의 역할이 다분히 있었다는 지적이다. ◆상장폐지 늑장 대응…추가 피해자 10만명, 거래소 수익 100억 2022-05-24 15:54
사진
2조원 뛰어넘는다…전 세계가 열광하는 '손흥민 효과'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아시아 축구선수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의 천문학적 경제효과에 이목이 집중된다. 이미 2년 전부터 2조원 이상으로 추산된 만큼 6억명 이상이 시청하는 프리미어리그의 스타 '손흥민 효과'를 광고계가 주시할 전망이다. ◆ 데뷔 이후 연봉 20배 껑충…2년 전에도 2조원 추산된 '손흥민 효과' 손흥민은 16세에 독일 1부 리그 유소년팀에 입단할 당시부터 12년간 약 8억원에서 165억까지 몸값을 20배 이상 올렸다. 그는 2008년 독일 분데스리가(1부) 함부르크SV 유소년팀에 입단한 뒤 2010년 연봉 57만2000유로(약 8억원)에 계약했다. 이후 3시즌 간 뛰어난 경기력과 득점을 기록하며 주목받았고 2013년 분데스리가 레버쿠젠으로 팀을 옮겼다. 이적료 2022-05-24 14:42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