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민주 "앱 문제로 아이오와 집계 차질..하루 늦게 발표"

  • 기사입력 : 2020년02월05일 02:10
  • 최종수정 : 2020년02월05일 02: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민주당은 첫 대선 후보 경선이었던 아이오와주 코커스(당원대회) 개표 결과가 4일(현지시간) 중에는 나올 것이라고 발표했다. 한편 전날 치러진 코커스 결과 발표가 지연되는 참사가 빚어진 것은 기초선거구별로 투표결과를 집계하기 위해 새 도입된 애플리케이션(앱)이 개표 이전부터 제대로 작동을 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CNN 방송에 따르면 아이오와 민주당 트로이 프라이스 의장은 이날 성명을 내고 개표 결과 발표가 지연된 것은 투표 결과를 보고하는 애플리케이션 시스템의 코딩 문제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 문제는 확인돼 해결됐으며 가능한 한 빨리 이날 중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민주당은 당초 전날 밤 늦게 개표를 마치고 결과를 공식 발표하려 했지만, 개표 집계가 지연되는 초유의 혼선을 빚으며 망신을 자초하게 됐다. 

앞서 아이오와 민주당은 3일 밤 자정 성명을 내고 "선거구별 3가지 결과 보고에 모순점이 발견됐다"며 "결과 집계 시스템의 기술적 문제뿐 아니라 보고된 모든 숫자의 신뢰성과 정확성을 확보하기 위해 모든 결과가 실제 투표 결과와 일치하는지를 검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이오와 민주당 본부. [사진=로이터 뉴스핌]

뉴욕타임스(NYT)와 더 힐 등은 민주당의 아이오와 코커스 개표 혼란은 기초선거구별 투표결과 집계를 위해 새로 도입된 앱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기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고 보도했다. 

미국 언론에 따르면 전날 저녁 아이오와 전역의 1600여개 기초선거구에서 민주당원들이 한자리에 모여 지지 후보를 밝히는 코커스가 진행된 후 담당자들이 개표 결과 보고를 위해 당에서 제공한 집계 앱을 이용하려 했으나 곳곳에서 문제가 발생했다. 

상당수 기초선거구에선 집계 앱의 로그인이나 다운로드조차 되지 않았다. 이번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사용된 집계 앱은 '섀도우'라는 기업이 개발했는데 사전에 충분한 검증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더구나 기초선거구의 집행 요원들은 대부분 자원봉사자들이어서 이 앱을 다루는 전문적인 교육을 받지 못했고, 사전 지식도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상당수 기초선거구에서 앱 사용을 포기하고, 수작업과 전화 보고에 의존했지만 사전에 대비하지 못한 아이오와 민주당 본부도 이를 제대로 처리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부터 개표 방식이 한층 복잡해진 것도 혼란을 부추긴 원인으로 지적됐다.

그동안 아이오와 기초선거구에선 후보별 1차 득표에 따른 대의원 확보 결과만 민주당 본부에 보고하면 됐다. 그러나 올해부터 아이오와 민주당 본부는 당원 1차 투표와 '15% 생존룰'에 따른 2차 투표 결과, 대의원 배분 결과를 각각 보고하도록 했다. 

결국 민주당의 사전 시스템 점검 부족, 미숙한 인력 운영, 복잡한 개표 방식이 상승작용을 일으키면서 초유의 개표 참사를 빚은 셈이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