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정책

'홍콩' 의식 중국, 반환 20주년 마카오 경제성과 대대적 홍보

반환 후 마카오 1인당 GDP, 홍콩 2배 달해
금융업, 마카오의 신성장동력으로 주목

  • 기사입력 : 2019년12월18일 15:51
  • 최종수정 : 2019년12월19일 11: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마카오의 중국 반환 20주년을 맞아 광둥(廣東)성 일대에선 각종 문화 행사 개최로 축제 분위기가 무르익고 있다. 시진핑 주석도 마카오 반환 20주년 기념식 참석을 위해 18일부터 20일까지 마카오를 방문한다.

중국 매체들은 마카오 '중국 복귀' 후의 성과에 대해 대대적으로 보도하며 '일국양제(一國兩制)의 치적'을 치켜세우고 있다. 특히 매체들은 시위 장기화 사태를 겪고 있는 홍콩과 대비해 일국양제의 '모범사례'로서 마카오의 발전상을 부각시키고 있는 양상이다.

이중 중국경제주간(中國經濟週刊)은 '마카오 1인당 GDP 홍콩의 2배'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마카오의 반환 20주년 성과를 각종 경제지표와 전문가들의 견해를 인용해 집중 조명했다. 이 매체는 인구 60만의 작은 소도시가 중국 반환 후 경제적 번영을 누리는 탄탄한 도시로 변신했다는 평을 내렸다.

최근 마카오 반환 20주년을 맞아 마카오 세도나 광장에서 열리고 있는 조명쇼 [사진=중신사]

◆마카오 중국 반환 후 20년간 탄탄한 경제 체력 만들어

마카오는 홍콩 보다 2년 늦은 지난 1999년 중국으로 반환됐고, 지난 1557년부터 시작된 400년 포르투갈 식민지 역사의 종지부를 찍었다. 중국으로 돌아온 마카오는 경제 지표면에서 지난 20년간 눈부신 발전을 거뒀다.

마카오 국민총생산 규모는 8배 이상 늘어났다. 반환 첫해인 1999년 518억 7000만 마카오 파타카(MOP)에서 2018년엔 4446억 7000만 파타카로 확대됐다. 2018년도 기준 1인당 GDP는 8만 3000달러로, 홍콩의 2배에 달한다.

마카오 재정 상황도 넉넉해졌다. 늘어난 세수로 2018년 연말 기준 마카오의 누적 재정흑자는 5088억 파타카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외화보유고도 1636억 파타카로, 반환 시점 수준의 6.2배 늘어났다. 고용 상황도 안정됐다. 실업률은 6.3%(1999년)에서 1.8%로 감소했다.

이 같은 성과에 대해 경제주간은 마카오가 '하나의 중국'(一國)이라는 원칙하에 '양제'(两制)의 이점을 충분히 활용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막강한 중국 본토 경제력을 배후로 마카오의 독자적인 제도와 우위점을 통해 '탄탄한 경제'라는 과실을 획득했다는 분석이다.

류즈이(柳智毅) 마카오경제학회이사장(澳門經濟學會理事長)은 "중국 반환 전 마카오의 치안은 불안했고, 4년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할 정도 경제 여건이 나빴다"며 "20년이 흐른 후 최근 재정 규모는 5700억 파타카에 달할 정도로 탄탄해졌다'고 중국 복귀 후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

실제로 중국 반환 즈음 마카오를 둘러싼 경제 환경은 상당히 어려웠다. 아시아 금융 위기를 겪은 데다 전염병인 사스(SARS)가 번지면서 마카오 경제는 적지 않은 타격을 받았다.   

이에 중국 정부는 일부 지역에 한 해 마카오 자유여행을 허가하는 한편, 마카오와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CEPA)를 체결했다. 이 같은 조치는 마카오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으며 마카오 경제 부흥의 촉매제 역할을 했다.

2008년 전 세계를 덮친 서브 프라임 사태에 따른 경제 침체기에도 중국은 마카오 경제의 든든한 버팀목 역할을 했다. 중국 정부는 '주강삼각주경제발전계획'을 발표하는 한편, 마카오와 CEPA 추가 협약을 맺었다. 

마카오 시내 [사진=셔터스톡]

◆높은 카지노 의존도 문제점, 금융업 마카오의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

마카오의 주력 산업으로 꼽히는 카지노 업종에 대한 지나친 의존도는 해결돼야 할 과제로 지목됐다.

쉬치위안(徐奇淵) 중국사회과학원(中國社會科學院) 주임은 "마카오의 카지노 업종의 비중이 압도적 커서 과학 기술 인력 및 신흥 산업 기업들이 제대로 정착할 산업 생태계 환경이 조성되지 못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마카오 경제의 카지노 의존도는 90%에 달하고, 카지노 인력은 전체 고용인원의 25%에 이른다.

장광난(張光南) 중산(中山)대 교수는 "카지노 업계가 침체되면 마카오 경제는 직격탄을 맞는다"며 "업황 부진으로 실업률이 급증하게 되면 사회 안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밝히며 다양한 산업 육성의 필요성을 피력했다.

마카오 카지노 업소 [사진=셔터스톡]

마카오의 단일한 산업 구조에 따른 문제점이 부각되면서 금융업은 마카오 경제를 이끌 신흥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특히 시진핑 주석의 이번 마카오 방문에 가져올 '선물 보따리'에도 눈길이 쏠리고 있다.

로이터 등 외신들은 시진핑 주석이 마카오 방문 기간 중 위안화 증권거래소 건립을 공식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거래소는 중국 본토 기업들의 채권 유통에 특화될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현재 추진중인 마카오 위안화 결제센터 구축 작업도 가속화 될 것으로 관측됐다.

쉬치위안(徐奇淵) 중국사회과학원(中國社會科學院) 주임은 "2017년 기준 은행, 보험, 펀드, 리스 등 금융산업의 비중은 마카오 GDP의 11%에 달한다"며 "인력, 물류, 자금, 정보 등 마카오의 경쟁 우위 요인을 감안하면 마카오 금융 산업 육성은 국가 전략적으로도 중요하다"고 밝혔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