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 "APEC 취소 불구 미중 무역 합의 서명..곧 새 장소 발표"

  • 기사입력 : 2019년10월31일 23:40
  • 최종수정 : 2019년10월31일 23:4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1일(현지시간) 칠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취소에도 불구하고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무역협정 1단계 합의에 서명할 것이라며 새로운 장소가 곧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칠레 APEC이 관련 없는 상황 때문에 취소된 후, 중국과 미국은 전체 거래의 60%가량인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을 위해 새로운 장소를 물색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새로운 장소가 곧 발표될 것"이라면서 "시 주석과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정부는 11월 16~17일 칠레에서 개최 예정이던 APEC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과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서명을 추진해왔다. 

그러나 칠레 정부는 전날 수 주일째 계속되는 반정부 시위 사태로 인해 APEC 개최를 포기한다고 밝혔다. 

이후 중국이 새로운 장소로 마카오를 제안했고, 미국은 알래스카나 하와이 등을 검토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