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김연철 “北 쌀 거부 공식 입장 확인 중…인도지원 원칙 유효”

통일부 “북측과 협의 중단됐다고 할 수 없다”
“9월 말까지 마무리 목표엔 변함 없어”

  • 기사입력 : 2019년07월30일 12:32
  • 최종수정 : 2019년07월30일 15: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허고운 김규희 조재완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30일 북한이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을 통한 우리 정부의 쌀 5만톤 지원에 거부 의사를 밝힌 것과 관련 “공식적으로 확인하는 과정”이라고 밝혔다.

김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에서 “우리가 선의로 (쌀) 5만톤을 주기로 했는데 들리는 얘기로는 북한이 받지 않겠다고 한다”는 정병국 바른미래당 의원의 말에 이 같이 답했다.

김 장관은 이어 “WFP가 우리에 요청했을 때 정치 상황과 달리 인도적 지원 원칙에 따라 지원한다는 입장을 발표했다”며 “그 원칙은 지금도 유효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연철 통일부 장관 leehs@newspim.com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WFP를 통해 북측의 공식 반응을 확인 중”이라며 “북측과의 협의가 계속 이뤄지고 있는 과정이고, 중단됐다고 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이 당국자는 “북측과의 실무 협의 재개 과정을 WFP를 통해 확인 요청했고, (아직) 답을 얻어 알려준 것은 없다. 계속 공식 확인 중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북측과 협의해야 할 게 식량을 항로와 항구 등을 정해야 하고 선박의 종류와 규모 등이 확정되면 그 이후에 제재 면제 절차가 필요하다”며 “북측과 협의 진전이 안 되고 있어 후속 협의도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덧붙였다.

통일부 당국자는 당초 7월 안에 1항차를 보내기로 한 정부의 목표 시점에 대해선 “9월 말까지 마무리하겠다는 목표에는 변함이 없다”며 “7월 말 1항차는 안 되고, 9월까지 마무리 하겠다는 목표를 계속 견지하고 있어 WFP와 북측의 협의가 원만히 진행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민간차원의 남북 접촉은 감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월 말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남북관계도 침체기에 접어든 영향으로 보인다. 

통일부에 따르면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2월까지 북한 주민 접촉 수리는 월평균 71.4건이었으나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이후 3월부터는 월평균 49.4건으로 줄었다.

 

heog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