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식약처, '분유통 부식' 용기포장 개선 제조사에 권고

  • 기사입력 : 2019년05월31일 14:19
  • 최종수정 : 2019년05월31일 14: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효주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시중에 판매 중인 분유통 부식 가능성을 확인하고 제조업체에 용기 포장 개선을 검토할 것을 제안했다고 31일 밝혔다. 

식약처는 최근 분유통에 녹이 슬었다는 소비자 불만사례에 대해 부식 발생 가능성 등에 관한 조사를 실시했다. 

분유에 사용되고 있는 캔용기 재질은 철에 주석을 도금한 것으로 주석도금이 온전히 유지되는 경우 부식은 발생하기 어렵다. 하지만 현재 용기 제조 기술상 도금이 약해질 수 있는 부분이 있어 수분에 지속적으로 노출될 경우 부식이 일어 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가 전문분석기관에 의뢰해 실시한 항온항습시험(25℃, 상대습도 60%, 안전 캡 없는 조건)에서 수분에 직접 노출된 경우 일주일까지 녹 발생이 관찰되지는 않았다. 다만 수(水)분무시험(35℃, 상대습도 약 90%, 안전 캡 없는 조건)에서는 수일 경과 후에 녹 발생이 나타났다. 

이에 식약처는 지난 27일 관련 업계와 간담회를 갖고 소비자 주의환기를 위한 표시‧홍보 강화를 권고하고 소비자 사용 중 불편이 없도록 용기포장 개선을 검토할 것을 제안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가정에서 분유를 타거나 보관할 때 계랑스푼을 물기가 없도록 잘 말린 뒤 안전 캡 안쪽에 보관해야 한다"면서 "용기 안쪽에는 물기가 들어가지 않도록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미지=식품의약품안전처]

 

hj0308@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