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GC녹십자, 혈우병치료제 ‘그린진에프’ 中 품목허가 신청

  • 기사입력 : 2019년05월31일 09:27
  • 최종수정 : 2019년05월31일 09: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GC녹십자가 중국 혈우병 치료제 시장 공략을 위해 본격적으로 나선다.

[이미지=GC녹십자]

GC녹십자는 지난 30일 중국 국가약품감독관리국(NMPA)에 유전자재조합 A형 혈우병치료제 ‘그린진에프’의 품목허가 신청을 했다고 31일 발표했다.

그린진에프는 2010년 GC녹십자가 세계에서 세 번째로 개발한 3세대 유전자재조합 방식의 A형 혈우병치료제이다. 제조 공정에서 혈장 유래 단백질을 쓰지 않아 안전성이 높은 것이 특징이다.

GC녹십자는 2016년 사업성 저하 등으로 미국 임상을 중단했다. 대신, 혈우병치료제의 성장 잠재성이 큰 중국 시장에 힘을 쏟았다.

회사 측에 따르면, 중국 내 전체 혈우병 환자 중 치료를 받는 환자는 20% 수준에 불과하다. 또, 중국 혈우병치료제 시장은 유전자재조합 제제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회사는 이같은 흐름이 향후 그린진에프의 수요를 높일 것이라 풀이하고 있다.

더불어 그린진에프가 허가되면 중국 혈우병치료제 시장 공략에 더욱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재우 GC녹십자 개발본부장은 “우리의 전략적 판단이 계획적이고 예상 가능한 결과를 만들어가고 있다”며 “희귀질환 분야에서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