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미중 무역분쟁을 기회로 활용해야" 중소기업 국제통상포럼

  • 기사입력 : 2019년05월30일 12:56
  • 최종수정 : 2019년05월30일 18: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민주 기자 = "미중의 무역 분쟁을 한국 기업의 기회 요인으로 봐야 한다. 이 시기에 중국의 1만달러에 걸맞는 소비제품으로 수출 포트폴리오를 짜야 한다."(전병서 중국경제금융연구소 소장)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30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제2차 '중소기업 국제통상포럼'을 개최했다. 이 포럼은 미중 무역분쟁 지속 등 급변하는 무역통상 환경 속에서 중소기업에 특화된 대응 방안을 제시하기 위해 국제통상 분야 전문가들을 중심으로 올해 2월 발족됐다.

30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열린 '중소기업 국제통상포럼'에서 참석자들이 토론과 발제를 하고 있다. [사진=중기중앙회]

이번 2차 포럼은 “최근 미중분쟁에 따른 중국경제상황과 한국중소기업의 대응방안”이라는 주제로 중국경제금융연구소 전병서 소장이 발제를 맡았다.

전 소장은 발제를 통해 “미중의 무역 분쟁은 긴 전쟁의 시작으로 미국과 중국이 협상에 합의하더라도 종전이 아닌, 정전으로 봐야 할 것이다. 미중 분쟁에서 한국이 피해 가능성이 있으나 오히려, 이 시기를 중국 시장에서의 새로운 활로를 찾는 기회로 삼고, 중국의 1만 달러 소득에 걸맞는 소비 제품으로 수출 포트폴리오를 재편하여 중국의 소비시장 플랫폼을 공략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경만 중소기업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최근의 미중 무역분쟁 격화, 중국 등 주요 교역국의 경기둔화 등 통상환경으로 인해 중소기업 현장에서도 혼란과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다. 미중 분쟁 장기화로 인해 중국의 의존도가 높은 중소기업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해외시장 다각화 등 우리 기업의 철저한 대비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hankook6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