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정책

[종합] 이주열 "미 금리인상 예견된 수준 , 국내시장 큰 영향 없을 것"

출근길 질의응답…"통화 완화정도 축소 필요…금융불균형 고려"

  • 기사입력 : 2018년09월27일 08:57
  • 최종수정 : 2018년09월27일 09:0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민지현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7일 "미국 금리인상(25bp)은 이미 시장에서 예견된 수준으로 국내 금융시장에 큰 영향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연내 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선 "거시 경제 상황, 금융 불균형의 축적 가능성을 감안할 때 완화의 정도를 줄여나가는 것이 필요하다라는 것을 밝혀왔다"며 "그런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2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점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이 총재는 이날 한국은행 출근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같이 말했다. 이 총재는 "미 연준의 금리 인상도 그렇고 앞으로 밝혀질 지표, 미중 무역분쟁 이런 것을 봐가면서 고민해 가면서 (금리 인상 여부를) 판단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어 "한미 정책금리 차이가 75bp로 확대됐고, 미국은 앞으로도 금리 올릴 계획으로 있기 때문에 내외 금리차를 좀 더 경계심을 갖고 자금 흐름의 추이를 봐야겠다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