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무역전쟁 보도지침 위반 중국 뉴스포탈 왕이차이징 기사공급 중단

주가 위안화 급락 경제악화 민감 이슈 단속
당국 방침에 어긋나는 보도 전면 제제 착수

  • 기사입력 : 2018년09월12일 09:26
  • 최종수정 : 2018년09월12일 09: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뉴스포탈 왕이차이징(網易財經)이 ‘G2 무역전쟁’ 등 경제이슈에 대해서 당국의 방침과 상이한 논조로 보도하면서 뉴스공급 정지 등 행정처분을 받게 됐다고 홍콩매체 SCMP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11일 왕이차이징(網易財經 NetEase)은 홈페이지를 통해 11일 정오부터 뉴스 업데이트를 잠정 중단한다는 방침을 공지하면서 인터넷 미디어업체로서 사회적 책임을 무겁게 받아들인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업계의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은 “왕이차이징이 중국 정부로부터 중미 무역전쟁 보도와 관련해 경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홍콩 매체 SCMP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자국 언론사들을 상대로 G2 무역분쟁으로 인한 부정적 파급력에 대한 보도의 수위를 낮출 것을 권고해왔다. 특히 중국 증시의 급락세 및 위안화 절하 등 민감한 이슈와 무역전쟁을 연관시키지 말라는 방침을 내놨다.

이 방침에 따라 왕이차이징도 SNS 등 다양한 채널로부터 유입되는 무역전쟁 여파에 따른 부정적 영향을 다룬 분석기사를 삭제한 것으로 전해진다.  

중국의 온라인콘텐츠 관리감독 기관인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国家互联网信息办公室,CAC)은 현재까지 왕이차이징의 뉴스공급 중단과 관련해 아무런 입장표명을 하지 않은 상태이다.

한편 중국 금융 리스크를 총괄하는 감독기관인 금융안정발전위원회(FSDC)가 최근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주재로 회의를 열어 주목을 받았다. 이 회의 석상에서 류허(劉鶴) 부총리는 중국 주식 채권 외환 등 금융 시장의 ‘블랙스완’ 예방에 전력을 기울인다는 방침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