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애인 필요없는 인공지능 강국 중국?, AI 성인용품 등장

광둥성 진산다오쥐 AI 성인용품 출시 해외시장 개척

  • 기사입력 : 2018년07월27일 11:01
  • 최종수정 : 2018년07월27일 11: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 성인용품시장이 '폭풍 성장'을 구가하는 가운데, 인공지능(AI) 강국 중국에서 인공지능(AI)을 적용한 성인용품이 등장,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진산다오쥐의 인공지능 성인용 인형제품 <사진=바이두>

홍콩 매체 SCMP 등 매체들에 따르면, 광둥(廣東)성의 성인용품 업체 진산다오쥐(金山道具)는 지난 2016년 연말 AI 기반 성인용품인 일명 ‘스마트 섹스돌(Sex doll)’을 시장에 출시했다.

이 제품은 바이두(百度)의 음성데이터를 기반으로 간단한 대화는 물론 팔과 눈동자를 움직일 수 있다. 또 에코와 같은 AI 스피커처럼 날씨, 생활정보, 뉴스 등을 검색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인형의 외관은 피부와 유사한 탄력을 가진 실리콘으로 제조됐고 온도를 높이는 기능도 가지고 있다. 고객들은 자신의 취향에 따라 인형의 키,헤어스타일,눈동자 색깔을 선택할 수도 있다.

온라인 몰 타오바오에서는 이 제품을 구입하는 고객에게 7일간의 시용 기간을 제공하며 평생 애프터서비스를 보장한 것으로 전해진다.

인공지능 성인용 인형<사진=바이두>

업체 관계자는 “당초 사람과 똑같은 인형을 제조할 것으로 기대하지 않았다”라며 “엔지니어들이 성인용품 개발에 관심을 보이지 않아서 AI 인형 제품 개발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그동안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제품 제조사인 진산다오쥐(金山道具)는 AI 인형의 가격을 1만위안~5만위안(170만원~850만원)으로 책정했다. 이 업체는 중국내 뿐만 아니라 미국을 포함한 해외시장 개척을 통해 매출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 업체의 주력상품은 6000위안 가격대의 일반 인형 제품으로, 연간 판매량은 2만 여개에 달한다. 현재 진산다오쥐는 제조한 성인 용품의 80% 이상을 해외로 수출하고 있다.  

한편 시장 조사기관 아이미디어(ii media)에 따르면, 중국의 성인용품 시장은 연평균 40%를 넘어서는 성장세를 보이며 올해 927억 5000만 위안을 기록할 것으로 예측된다. 또 오는 2020년까지 1368억 2000만 위안까지 시장규모가 확대될 전망이다.

시장 관계자들은 “최근 조사에서 소비자들의 성인용품에 대한 수용도가 92%에 달하는 등 중국인의 성관념이 개방적으로 변모했다”며 “성인 용품은 제품당 마진율이 100%를 웃도는 등 높은 수익성을 창출하는 업종이다”라고 진단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