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뉴비즈

[스타트업] 테슬라 꿈꾸는 중국 전기차 샛별 샤오펑치처(小鵬汽車)

알리바바 샤오미 폭스콘으로 부터 펀딩 성공
신흥 자동차업체로 중국 자율주행 분야 선도

  • 기사입력 : 2018년07월18일 17:02
  • 최종수정 : 2018년07월20일 06: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판 테슬라’로 불리는 전기차 스타트업 샤오펑치처(小鵬汽車). 중미(中美) 무역전쟁이 격화되는 가운데, 애플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를 담당한 전 직원이 샤오펑치처로 이직, 양국간 기술유출 논란이 일면서 이 업체는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샤오펑치처는 알리바바 등 투자자로부터 6~7억 달러에 달하는 펀딩에 성공, 몸값이 40억 달러로 껑충 뛰어오르는 등 ‘상한가’를 기록하고 있다.

이 회사를 설립한 주인공은 알리바바의 모바일 사업을 총괄했던 허샤오펑(何小鹏) 부총재. 이런 인연으로 알리바바는 샤오펑치처에 투자하면서 2대 주주로 등극했다. 그 밖에도 샤오펑치처는 샤오미,폭스콘 등 거대 IT업체로부터 잇달아 투자유치에 성공하면서 떠오르는 유니콘 기업으로서 잠재력을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 샤오펑 40억 유니콘 기업으로 부상, 전기차 업계의 ‘샤오미’

2014년에 설립된 샤오펑치처는 아직 자동차 판매를 개시하지 않은 상태임에도 기업가치 40억달러에 달하는 유니콘 기업으로 부상했다.

업계에서는 샤오펑치처가 단기간내 성공적으로 자본을 유치한 배경으로 △ 전기차 업계 잠재력 △ 비즈니스 모델 △알리바바의 적극적 지원 등을 꼽았다.

그 중 샤오펑치처의 비즈니스 모델은 ‘대륙의 실수’ 샤오미와 유사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창업자인 허이펑 CEO은 생산을 아웃소싱하고 가성비를 바탕으로 하드웨어,데이터,서비스를 통합시킨 운영방식을 내세웠다. 이같은 샤오펑의 전략은 샤오미의 초기 운영방식을 연상시킨다는 것.

알리바바와 폭스콘과 같은 인터넷 공룡을 든든한 우군으로 끌어들인 점도 호재이다.

샤오펑치처는 알리바바로부터 두차례 펀딩에 성공하면서 ‘알리바바 생태계’에 편입됐다는 것이 지배적인 견해다 또 폭스콘도 스마트카, 차량네트워크 등 차세대 자동차 분야에서 샤오펑과 심도깊은 협력을 추진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진다.

샤오펑은 탁월한 기술력 확보를 위해 인재 확충에도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샤오펑은 전체 인력의 90%가 엔지니어 출신으로, BMW,포드,람보르기니 등 유명 완성차 업체에 재직했던 인력들을 확보했다. 샤오펑치처는 오는 연말까지 광저우,베이징,실리콘밸리에 위치한 R&D 센터 연구인력 규모를 1500명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올해 3월 선보인 전기차 모델 G3는 12개의 초음파레이더,5개의 카메라,20개의 센서를 장착한 동시에 자체 개발한 자율주행 기능을 탑재한 차종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중국 완성차 업체들의 자율주행차 기술은 시험단계로, 진정한 의미의 자율 주행차는 없는 상태이다. 또 중국의 무질서한 주정차 교통환경을 감안하면 자율주행의 난이도는 상당히 높은 것으로 관측된다. 이런 중국의 특수성을 고려하면 샤오펑치처의 2.5 레벨 수준의 자율주행 기능 및 자동주차 기능은 괄목할 만한 성과라는 것이 업계의 평가다.

현재 G3 모델에 대한 사전주문규모는 약 6000대 정도로 올해 말까지 인도될 것으로 전망된다. 또 오는 2019년도에는 약 3만대의 전기차를 출고할 예정이다.

한편 샤오펑치처는 협력사인 하이마치처(海馬汽車)와 공동으로 광동성 자오칭(肇慶)에 연산 10만대 규모의 제조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샤오펑치처의 전기차모델 G3<사진=바이두>

IT 전문가 허샤오펑, 스마트카 분야에 뛰어들어 

“샤오펑의 시장 포지셔닝은 중국 신세대들이 타고 싶은 스마트카를 지향한다. 고가의 테슬라를 구매하기에는 부담스런 젊은 고객층에게 가성비를 갖춘 고성능 스마트카를 판매하는 것이 우리의 목표다”

샤오펑치처의 창업자 허샤오펑<사진=바이두>

샤오펑치처의 창업자이자 CEO인 허샤오펑(何小鹏)의 말이다. 허샤오펑은 중국 신세대들에게 각광받는 샤오미의 사업모델을 극찬하는 한편 우수한 품질에 가성비를 갖춘 전기차 모델을 세상에 선보이겠다는 목표를 밝혔다.

후베이(湖北)성 출신인 허샤오펑은 화난이공(華南理工) 대학 컴퓨터학과를 졸업한 후 2004년 소프트웨어 업체 UC유스(優視)를 설립했다. 2014년 이 업체가 알리바바와 합병되면서 그는 알리바바에서 모바일 사업을 총괄하는 임원으로 재직하게 된다

허샤오펑이 전기차 업계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지난 2014년. 당시 전기차업계의 대표주자인 테슬라가 보유한 특허를 모두 무료로 공개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인터넷과 자동차와의 접점을 모색하기 시작했다.

그는 테슬라의 전기차 ‘Model S’를 일찌감치 구입한 ‘얼리어답터’로서 전기차에 상당한 흥미를 갖고 있었다. 당시 허샤오펑은 자동차가 스마트 폰과 같은 IT 기기로 변모할 것으로 확신했다.

2014년 허샤오펑은 광저우자동차에서 전기차 사업을 총괄했던 양춘레이(杨春雷) 등 동업자들과 샤오펑치처를 창업하면서 자동차 업계에 뛰어들게 된다. 지난 2017년 그는 정식으로 알리바바를 사직한 후 샤오펑치처의 회장으로 취임했다.

허샤오펑 회장은 중국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중국 실정에 적합한 인공지능(AI) 기술이 응용된 전기차 양산이 향후 목표”라며 “지속적으로 자율주행 기능을 업그레이드 하고 선도적인 스마트 카를 선보일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