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G7 무역긴장에 외려 신중한 中銀 행보 예상돼 세계증시 상승

미국·유로존·일본 통화정책, 이번 주 연이어 발표
이탈리아 새 정부 ‘유로존에 남겠다’ 발언에 이탈리아 국채 수익률 하락

  • 기사입력 : 2018년06월11일 18:14
  • 최종수정 : 2018년06월11일 21: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지난 주말 주요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더욱 불거진 무역 분쟁이 오히려 중앙은행들의 신중한 행보로 이어질 것이란 예상에 세계증시가 상승하고 있다.

또한 유로존 긴장을 완화시키는 이탈리아 새 정부의 발언에 유로가 미달러 대비 3주 만에 고점까지 오르고 이탈리아 국채 수익률이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G7 정상회의 공동성명에 서명하지 않겠다며 무역 긴장감을 높였지만, 시장은 이를 미국 행정부의 또 다른 으름장일 뿐이라고 소화하고 있다.

또한 미국 연방준비제도(이하 ‘연준’)와 유럽중앙은행(ECB) 정책위원들이 이번 주 무역 긴장감을 고려해 보다 신중한 결정을 내릴 것이란 전망도 시장의 불안감을 잠재웠다.

G7 정상회의 결과에 증시가 잠깐 흔들리고 미달러가 소폭 상승했으나, 무역 긴장감이 고조되면 통화정책 정상화는 오히려 더욱 느린 속도로 진행될 것이란 전망에 증시가 곧바로 낙폭을 만회했다.

MSCI 유럽주식지수는 유럽증시 장 초반 0.7% 상승하며 최근에 기록한 2주 만에 최고치를 가시권에 두고 있다.

앞서 0.3% 하락했던 뉴욕증시의 S&P500 주가선물지수는 0.1% 반등하며, 뉴욕증시의 상승 출발을 예고하고 있다.

11일 S&P500 주가선물지수 추이 [자료=블룸버그]

MSCI 일본 제외 아시아태평양 지수도 하락하다가 0.3% 반등에 성공했다.

연준은 6일(현지시간) 금리 인상이 확실시되고 있으며, ECB는 7일 2조5500억유로 규모의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연내 종료한다는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편 이탈리아 새 정부가 유로존을 떠날 생각이 없으며 채무를 줄이겠다고 밝혀 위험자산 수요가 살아났다.

지오반니 트리아 이탈리아 신임 재정경제부 장관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연립정부는 유로존에 남을 것을 약속하며 투자와 구조개혁을 통해 경제성장을 촉진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탈리아 국채 수익률이 25~50bp(1bp=0.01%포인트) 하락하고, 유로/달러는 3주 만에 최고치 부근까지 올랐다.

러시아 산유량과 미국 셰일유 시추활동이 모두 증가하면서 국제유가는 하락하고 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