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문화일반

이소룡·이연걸·견자단·성룡…실전서 붙으면 누가 1등?

  • 기사입력 : 2017년09월29일 14:22
  • 최종수정 : 2017년09월29일 14: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실전고수 1위에 꼽힌 이소룡 <사진=영화 '사망유희' 스틸>

[뉴스핌=김세혁 기자] 전설의 액션스타이자 절권도 창시자 이소룡(브루스 리)이 실전 최강 액션스타 1위에 등극했다.

시나는 28일 기사를 통해 영화에서 활약한 중화권 액션스타들의 실전 예상 랭킹을 발표했다. 영화 속에서 보여준 현란한 몸동작과 별도로, 실전에서 과연 어떤 배우가 가장 잘 싸울 지 관심이 집중된다. 

■이소룡(브루스 리·1940~1973)
1위의 영광은 배우 이소룡이 차지했다. 불과 33세에 세상을 떠난 그는 쿵푸를 철학으로 승화한 세계적인 유명인사. 생전 공력권, 영춘권, 홍가권을 통달한 이소룡은 복싱, 태권도, 펜싱 스탭을 응용해 절권도를 창시했다. 

어려서 영춘권 마스터 엽문에게 기초를 배운 이소룡은 타고난 스피드에 동양인으로는 드문 파워를 겸비한 실전 파이터이기도 했다. 그를 들어 훙진바오(홍금보)는 "한번은 마주보고 발차기를 했는데 이소룡의 발이 이미 내 눈앞에 있더라"고 소개한 적이 있다.

■주비리(빌리 차우·59)
이소룡에 이은 실전 고수는 주비리다. 캐나다에서 태어난 주비리는 이연걸(리롄제) 최고의 작품으로 통하는 '정무문'(1994)에서 잔인한 일본 장교 후지 테라오카를 열연했다. 당시 주비리는 강인한 체력, 무지막지한 파워로 이연걸만큼이나 주목 받았다.

킥복싱을 기반으로 다양한 무술을 섭렵한 주비리는 응용력이 좋고 주먹과 발차기 파괴력이 대단해 실전에서 만나면 경계해야 할 고수로 평가됐다.

■진혜민(천후이민·73)
3위에는 노장 배우 진혜민이 랭크됐다. 이소룡과 비슷한 시기에 활동하며 그의 모방배우로도 활약한 진혜민은 '용소야'(1982), '예스마담2'(1986), '용등사해'(1992) 등 숱한 액션영화에서 이름을 날렸다.  

리스트에 포함된 인물 중 최고령이지만 젊은 시절엔 대단했다. 다양한 권법에 능한 그가 37세 때 일본 프로복서를 단 45초 만에 때려눕힌 일화는 지금도 유명하다.

영화 속 고수들. 위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주비리, 진혜민, 견자단, 성룡, 오경, 이연걸 <사진=영화 '정무문' '샤오링:최후의 결전' '엽문' '용소야' 스틸>

■견자단(전쯔단·54)
현존하는 중화권 최고 액션스타 견자단. 그 유명한 이연걸과는 동갑이자 무술동문이다. 유년기를 미국·홍콩에서 보냈으며, 태극권 대가인 모친으로부터 엘리트 교육을 받았다. 혹독한 훈련 덕에 어린시절부터 공격력이 어마어마했다. 승승장구하는 이연걸의 그늘에 가렸으나 현재는 어깨를 나란히하는 톱스타로 성장했다. 

■이연걸(리롄제·54)
'소림사' '황비홍'을 시작으로 숱한 명작을 남긴 전무후무한 중국 액션스타. 선한 인상과 달리 호쾌한 무술로 실전 강자 5위를 차지했다. 8세부터 무술을 익혔고 단신에서 뿜어내는 파워와 스피트가 압권. 이소룡, 성룡으로 이어지는 지존 자리를 얼마 전까지 지켰으나 갑상선기능항진증 투병 소식이 알려져 팬들을 안타깝게 했다. 건강을 되찾고 곧 컴백한다는 반가운 소식도 최근 들려왔다. 

■6~10위
중국 국뽕영화 '전랑2'로 엄청난 부를 챙긴 액션스타 겸 연출가 오경(우징·43)이 실전고수 6위에 올랐다. '엽문'에서 금산조를 열연한 번소황(팡샤오황·44)은 9위였다. 포브스가 꼽은 세계 남자배우 수입랭킹 다섯손가락 안에 드는 성룡(청룽·63)은 의외로 10위였다. 시나는 "성룡이 무술고수임은 누구도 의심하지 않지만, 경극학교 출신이라는 점이 점수를 깎아먹었다"고 설명했다. 
 

[뉴스핌 Newspim] 김세혁 기자 (starzooboo@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