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IB들 S&P500 전망치 줄상향..."현재 버블 수준 아니다"

기사입력 : 2024년03월26일 13:05

최종수정 : 2024년03월26일 13:05

오펜하이머 5500으로 상향...HSBC도 5400 제시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지난주 연방준비제도(연준)가 연내 3차례 금리 인하 전망을 유지한 뒤 뉴욕증시가 신고가 랠리를 펼친 가운데, 투자은행(IB)들의 연말 전망치도 점차 위를 향하는 모습이다.

25일(현지시각) 야후파이낸스 뉴스는 오펜하이머가 S&P500지수 연말 전망치를 종전의 5200에서 5500으로 높여 제시했다면서, 현재까지 나온 IB들 전망치 중 가장 높은 수준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S&P500지수는 지난 21일 5241.53까지 오르며 사상 최고치를 찍었고 이날은 랠리 피로감에 다시 5218.19로 내려왔다.

오펜하이머 전망대로라면 S&P500지수는 연말까지 4% 넘게 추가 상승 여지가 남은 셈이다.

S&P500지수 5년 추이 (3월 25일 종가 기준) [사진=구글차트] 2024.03.26 kwonjiun@newspim.com

오펜하이머의 수석 투자 전략가인 존 스톨츠푸스는 올해 연방준비제도(연준)가 한 두 차례 금리 인하를 할 것이란 기존 전망에는 변화가 없으나, 지난 몇 개 분기 간 기업들의 실적 흐름과 견실한 미 경제 성장세, 약세론자들의 줄어든 입지 등을 고려해 전망치를 높여 잡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S&P 500의 연간 주당 순이익 추정치도 240달러에서 250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거침없는 증시 랠리에 일각에서는 버블 논란이 일고 있지만, 월가 전문가들은 예상보다 양호한 기업들의 실적 발표를 감안했을 때 현재 증시가 버블이 낀 상태는 아니라고 판단하고 있다.

전망치를 높인 것은 오펜하이머뿐만이 아니다.

이날 HSBC는 미국 경제 연착륙 시나리오가 펼쳐지고, 실적에도 상방 여지가 보인다면서 S&P500지수 연말 전망치를 5400으로 상향했다.

투자전문매체 시킹알파에 따르면 생츄어리 웰스는 연말 전망치를 5800으로 제시했고, 바클레이즈가 5300, 씨티은행이 5100, 파이퍼 샌들러는 5050을 제시한 상태다.

이달 초에는 뱅크오브아메리카(BofA)가 S&P500 연말 전망치를 5400으로 상향했다. 이전 UBS가 제시한 전망치와 동일한 수준이다.

이날 골드만삭스 전략가들 역시 기본 전망치는 종전 제시했던 5200과 같지만, 대형 기술주들이 계속해서 선전한다면 연말 6000 달성도 노려볼 만하다고 강조했다.

골드만 수석 미국 증시 전략가 데이비드 코스틴 등 골드만 애널들은 현재의 성장주 랠리가 시장이 추락했던 2021년이나 2000년 초반 테크 버블때와는 다르다면서, 지금은 투자자들이 기업들이 실제로 벌어들이는 수익 등을 면밀히 따져보고 투자에 나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뜨겁게 달아오르는 인공지능(AI) 투자 열풍에도 불구하고 골드만 애널들은 대형 기술주나 미디어 종목, 통신 종목들의 밸류에이션과 성장 기대치가 버블 영역에 도달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다만 IB들은 지금의 투자 분위기를 반전시킬 수 있는 변수는 연방준비제도(연준)라면서, 연준의 금리 인하 전망에 변화가 감지된다면 증시 역시 흐름이 바뀔 수 있다고 입을 모았다.

현재 선물시장에서는 6월 첫 금리 인하 가능성을 67% 정도로 보고 있지만 월가 전문가들은 아직은 물가 수준을 안심하기 이르다며 첫 인하 시점이 미뤄질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있다.

주요 IB들 S&P500지수 연말 전망치 비교 [사진=야후파이낸스] 2024.03.26 kwonjiun@newspim.com

kwonjiu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4.10총선] 민주당 175석·국민의힘 108석…조국혁신당 12석 '돌풍'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제22대 총선 지역구 개표가 사실상 마무리된 가운데 총 254개 선거구 중 더불어민주당이 161곳에서,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11일 오전 8시 기준 비례대표 개표율도 99.57%로 마무리 수순인 가운데, 총 46석 중 국민의미래 17석, 더불어민주연합 12석, 조국혁신당 11석, 개혁신당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미래와 더불어민주연합이 각각 2석을, 조국혁신당이 1석을 추가로 더 확보할 것으로 예상돼, 비례대표는 국민의미래 19석, 더불어민주연합 14석, 조국혁신당 12석, 개혁신당 1석이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개표 상황실에 자리하고 있다. 2024.04.10 leehs@newspim.com 지역구 의석과 합하면 범야권은 180석 이상의 거대 의석을, 여권은 100석을 조금 넘기며 개헌 저지선을 가까스로 확보한 모양새가 된다. 이날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개표 결과에 따르면 오전 8시 개표율 99.87% 기준 민주당은 지역구 161곳, 국민의힘은 90곳에서 각각 당선을 확정했다. 새로운미래와 개혁신당, 진보당도 각각 1곳에서 승리했다. 전체 122석 수도권의 경우 민주당이 서울 48곳 중 37곳을 확보했다. 경기에서는 60곳 중 53석을, 인천에서는 14곳 중 12곳을 차지하며 대승을 거뒀다. 반면 국민의힘은 서울 11곳, 인천 2곳, 경기 6곳을 확보하는 데 그쳤다. 충청도에서도 민주당이 총 19곳 중 13곳에서 승리했다. 민주당은 대전 7개 선거구도 싹쓸이하는 데 성공했으며 세종에서도 1석을 확보했다. 국민의힘은 부산 18곳 중 17곳, 대구 12곳 전체, 울산 6곳 중 4곳, 경상도 29곳 중 26곳에서 승리하며 TK, PK에서의 강세는 이어갔다. 전라도 20개 선거구는 민주당이 석권했다. 광주 역시 8곳 모두 민주당이 차지했다. 강원도의 경우 8곳 중 국민의힘이 6곳, 민주당이 2곳에서 각각 승리했다.  oneway@newspim.com 2024-04-11 08:36
사진
尹 "국민 뜻 받들어 국정쇄신...민생 안정에 최선"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총선에서 나타난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어 국정을 쇄신하고 경제와 민생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이관섭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브리핑을 열고 윤 대통령이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야당의 협조 없이 민생 현안 법안 처리가 어려운데 대통령의 말씀을 야당과 협조, 소통에 나서겠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나'라는 질문에 "그렇게 해석하셔도 좋다"고 답했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 더불어민주당이 지역구 161석과 비례대표 14석으로 175석을 확보하며 단독으로 과반 의석을 차지했다. 반면 여당인 국민의힘은 지역구 90석·비례대표 18석으로 총 108석을 얻어내며 '탄핵·개헌저지선'(100석)을 지켜내는 데 그쳤다. [서울=뉴스핌]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에서 의대증원·의료개혁 관련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대통령실] 2024.04.01 photo@newspim.com parksj@newspim.com 2024-04-11 11:12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