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GAM 일반

속보

더보기

[GAM]자동차의 미래 'eVTOL'② 저공경제 지원책 & 주목할 테마주

기사입력 : 2024년02월13일 10:28

최종수정 : 2024년02월13일 10:28

중국, 플라잉카 등 '저공경제' 발전 지원책 마련
샤오펑 상용화 일정 공개에 eVTOL 테마 주목
전문기관이 꼽은 성장잠재력 큰 테마주 공개

이 기사는 1월 12일 오전 10시03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자동차의 미래 'eVTOL'① 플라잉카 상용화 속도내는 샤오펑>에서 이어짐.

◆ 플라잉카로 대변되는 '저공경제' 발전 정책 봇물

현지 전문가들은 중국 신에너지차 산업의 고속 성장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전기수직이착륙비행기(eVTOL, electric vertical take-off and landing) 기반 플라잉카 시장 또한 빠르게 성장할 것으로 예상한다.

특히, 플라잉카는 미래 교통 발전에 있어 불가피한 트렌드가 될 것인 만큼, 향후 중국 교통 정책의 핵심 지원방향이 될 것이라는 판단이 나온다. 여기에 관련 산업을 신성장동력으로 키우려는 목적까지 더해지면서 관련 기술 개발에 더욱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지난 2022년 3월 중국 교통부는 '교통분야 과학기술혁신 중장기 발전계획 요강(2021~2035)'을 발표하고 △플라잉카 연구개발 △비행기와 자동차의 융합 △비행과 육지 주행의 자유로운 전환 기술 개발을 통해 최첨단 장비 시장의 선기를 잡을 것이라고 밝혔다. 

당국의 관련 산업 지원책 마련 움직임은 지난해부터 뚜렷해지는 분위기다. 

지난해 1~6월 중앙과 각 지방 정부는 120여개 항목의 '저공경제(低空經濟, 유인주행 또는 무인자율주행 항공기의 저공 비행을 견인차로 하여 연계 산업의 발전을 이끌어내는 경제)' 관련 정책을 발표했다. 

9월 베이징시 정부는 '베이징시 미래 산업 기술혁신 발전 촉진을 위한 시행 방안'을 통해 △스마트 모빌리티 산업 △신에너지 플라잉카 운송 및 무인 자율주행 기술 지원에 나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어 10월 중국 공업정보화부(공신부), 과학기술부, 재정부, 중국민용항공국 등 4개 부처는 '친환경 항공제조업 발전 요강(2023~2035년)'을 발표하고 eVTOL 및 플라잉카 운행에 관한 목표 일정을 규정지었다.

2025년까지 시범운행을 추진하고, 2035년까지 신에너지 항공기를 업계 발전의 주축으로 삼아 완전성∙선진성∙안전성을 갖춘 친환경 항공 제조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골자다.

이어 12월 당국은 이듬해의 정책 방향을 결정짓는 중앙경제공작회의에서 '저공경제'를 국가 전략형 신흥산업으로 키우겠다는 뜻을 명확히 했고, 각 지방 정부들 또한 관련 정책을 속속 마련하고 나섰다. 

구체적으로 12월 선전(深圳)시 7개 부처는 '선전시 저공경제 고품질 발전 지원을 위한 일련의 조치'를 발표하고 유인 eVTOL 및 플라잉카 제품의 산업화 발전을 강조했다. 선전시 외에도 후난(湖南), 안후이(安徽), 광둥(廣東), 장시(江西), 상하이(上海) 등 다수의 지방 정부가 저공 민용항공기 산업 발전을 위한 지원책을 연이어 발표했다. 

중국 첸잔산업연구원(前瞻產業研究院)이 중국 당국이 14차 5개년 계획 기간(2021~2025년) 발표한 '국가입체교통네트워크규획요강'을 근거로 공개한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 저공경제 시장 규모는 2022년 2조5000억 위안에서 2035년 6조 위안 이상으로 늘어날 전망이다.

◆ 미리 챙겨보면 좋을 'A주 eVTOL 테마주'  

현재 eVTOL 시장은 발전 입문 단계에 위치해 있는 만큼, 직접적으로 eVTOL 기체 개발에 관여하고 있는 '찐' 테마주는 많지 않다. 한국인 투자자들도 거래가 가능한 후선강퉁 종목은 더욱 희소하다. 

현지 증권기관에 의해 자주 거론되는 대표적인 A주 eVTOL 테마주를 추려보면 다음의 9개 종목 정도로 정리된다. 그 중 후선강퉁 종목은 만풍오위기륜, 해특첨단기술, 센추리타이어, 중앙헬리콥터, 중신헬리콥터, 산하지능 등 6개주로 압축된다. 

[사진 = 샤오펑후이톈 공식 홈페이지] 지난해 10월 '2023 샤오펑 테크 데이'에서 공개된 전기수직이착륙비행기(eVTOL) 기반 '분리형' 플라잉카(Flying Car 왼쪽)와 올해 1월 9일 'CES 2024'에서 공개된 '일체형' 플라잉카 모델.

① 광양주식(光洋股份 002708.SZ) : 국내 자동차 변속기용 니들 베어링 및 클러치 분리 베어링의 주요 공급업체다. 현재 참여하고 있는 플라잉카 프로젝트의 샘플 A를 고객사에 인도한 상태로, 고객 조사 및 검증 단계에 있다.

② 상락전자(商絡電子 300975.SZ) : 네트워크 통신과 소비전자, 자동차 전자 등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는 전자부품을 공급하는 업체다. 유인 eVTOL 연구개발 및 제조, UAM(도심항공교통) 미래 항공 모빌리티 솔루션 제공 등에 관여하는 기업 'EVT 에어로테크닉스(億維特航空科技有限公司∙EVT Aerotechnics)'에 4000만 위안을 투자해 지분을 확보했다.  

③ 만풍오위기륜(萬豐奧威 002085.SZ) :  비행기 제조 및 경량화 기술 연구개발업체로 자사가 개발한 '다이아몬드 eDA40 순수전기 비행기'는 첫 비행을 성공적으로 마쳤다. 친환경∙스마트∙ eVTOL 기술 등 방면에서 명확한 기술 개발 로드맵을 구축한 상태다.  

④ 해특첨단기술(海特高新 002023.SZ) : 항공 기술 개발업체인 해특첨단기술은 국내 최초로 eVTOL 시뮬레이터를 개발해 인도했다. 아울러 업계 선두 기업들과 함께 '새로운 항공 모빌리티/eVTOL 조종사 교육 백서'를 발행하는 데 참여했다.

⑤ 센추리타이어(森麒麟 002984.SZ) : 다양한 유형의 타이어를 개발하는 업체다. 국내에서 유일하게 플라잉카 타이어 프로젝트와 샤오펑 플라잉카 타이어 프로젝트에 참여했다.

⑥ 중앙헬리콥터(中直股份 600038.SH) : 항공우주 제품 연구개발 업체다. 2023년 9월 25일 중국항공연구원 및 중국항공과학기술공업(AVIC CHINA)과 함께 '고속 eVTOL' 연구개발 협약식을 체결하며 eVTOL 기술개발에 참여하고 있다.

⑦ 중신헬리콥터(中信海直 000099.SZ) : 아시아 최대 헬리콥터 전문 운용업체 중 하나로, 국내외 수많은 eVTOL 기업과 파트너십을 맺고 있다.

⑧ 성원탁미(星源卓鎂 301398.SZ) : 국내 마그네슘 합금 다이캐스팅 분야의 선두기업으로, 현재 샤오펑후이톈의 플라잉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⑨ 산하지능(山河智能 002097.SZ) : 공정기계, 항공장비 및 서비스, 특수장비의 세 가지 주요 사업에 관여하고 있으며, 플라잉카 프로젝트에 참여하고 있다.

좀 더 광범위한 기준에서 eVTOL 산업체인 전반에 연계돼 있는 종목들의 매출총이익률(GPR, 매출액에서 매출원가를 뺀 마진율, 기업의 수익성 판단지표로 활용)을 따져보면, 항공우주∙태양광∙자동차 등에 활용되는 부품 생산업체 천의상가(688033.SH)는 최근 3년간(2020~2022년) 가장 높은 평균 62.34%의 총이익률을 기록했다.

후선강퉁 종목 중에서는 센추리타이어가 3년 평균 25.88%의 가장 높은 총이익률을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

pxx17@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히든스테이지' 본선 첫 무대 공개... 찬주 '개꿈'과 '춤' 선봬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 '히든스테이지'의 본선 첫무대가 드디어 공개된다. 총 40명(팀)의 실력자들이 12일(오후 4시 10분)부터 뉴스핌TV 유튜브 채널 KYD를 통해 매주 금요일마다 2팀씩 출연한다. '히든 스테이지'는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이 주최하는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로 지난해 '음악의 탄생'에 이은 시즌2 대회다. 올해는 모든 대회 과정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히든스테이지' 본선에 출전한 찬주가 본사 스튜디오에서 자작곡을 부르고 있다. 2024.04.10 oks34@newspim.com 본선에 오른 40명(팀) 중 12일 첫 출연자로 나서는 주인공은 찬주(본명 안찬주)다. 찬주는 자작곡인 '개꿈'과 '춤'을 부른다. '개꿈'은 꿈을 꾸면서 느꼈던 감정을 노래로 옮긴 곡으로 몽환적인 아름다움을 가진 곡이다. '춤'은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처럼 느껴졌던 겨울이 지나고, 어느새 초록이 넘실거리는 계절을 맞는 기쁨을 춤으로 표현한 곡이다. 찬주는 "싱어송라이터 경연대회 참여를 계기로 많은 아티스트와 소통하고, 그 과정에서 음악적 아이디어와 영감을 얻는 기회를 만들고 싶다"고 밝혔다. 찬주는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이유에 대해 "나의 자아를 사람들에게 표현하고, 사람들과 소통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서"라고 말했다. 그는 "언어를 뛰어넘어 감정을 전달할 수 있다는 것이 음악이 가진 장점"이라고 밝혔다. 평소 이소라와 산울림의 음악을 좋아하고 즐겨 부른다고. [서울 = 뉴스핌] 오광수 문화전문기자 = '히든스테이지' 본선에 출전한 찬주가 자작곡을 부르고 있다. 2024.04.10 oks34@newspim.com 찬주의 노래를 듣고 응원하기를 원하는 사람은 12일 오후 4시 10분부터 유튜브에서 'KYD'(코리아유스드림)나 '히든스테이지를 검색하여 들어오면 된다. 누구든 유튜브에 들어와서 참가자들의 실력을 확인할 수 있고, 미래의 K-POP을 이끌고 나갈 젊은 싱어송라이터들의 노래를 감상할 수 있다. 응원메시지를 남기면 스타벅스 기프티콘에 자동 응모되며 추첨을 통해 50명에게 기프티콘을 선물한다. 지난달 10일 마감된 '히든스테이지' 시즌2에는 미래의 싱어송라이터를 꿈꾸는 총 337팀(명)이 참여하는 등 뜨거운 관심을 보였다. 이번 경연대회는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유인촌),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 (사)한국음악저작권협회(회장 추가열) 등 문화예술 진흥을 위해 힘쓰는 기관과 단체가 후원한다. 8월말까지 진행되는 본선무대가 마무리 되면 톱10을 선발한 뒤 9~10월 사이에 순위결정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히든 스테이지 대상(최종 우승자)에게는 500만원, 최우수상 2팀 각 300만원, 우수상 2팀 각 100만원 등 총 1500만원의 상금이 걸려 있다. 이밖에도 수상자들에게는 많은 부상과 특전이 주어진다. oks34@newspim.com 2024-04-11 08:00
사진
尹대통령, 새 비서실장 원희룡 유력 검토...총리 권영세 '물망'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참패 수습을 위한 새 비서실장으로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국회의 인준이 필요한 국무총리에는 5선 고지에 오른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이 물망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내주 초 국정쇄신과 관련한 직접 메시지를 낼 전망이다. [계양=뉴스핌] 이형석 기자 =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 2024.02.23 leehs@newspim.com 13일 대통령실과 정가에 따르면 총선 참패의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이관섭 비서실장의 후임으로 원 전 장관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원 전 장관은 16~18대 3선 의원과 37~38대 제주지사를 거쳐 윤석열 정부 초대 국토교통부 장관을 역임해 정무와 행정 모두에서 경험이 풍부한 것이 장점이다. 윤 대통령이 당선된 지난 대선 때부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저격수'를 자처하며 대야 공세의 선봉에 섰고, 4·10 총선에서는 이 대표의 지역구이며 국민의힘의 험지인 인천 계양을에 출마를 자처했지만 결국 낙선했다. 이관섭 실장 등 대통령실 고위 참모들과 함께 사의를 표한 한덕수 국무총리의 후임으로는 권영세 의원이 급부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의원은 16, 17, 18, 21대 의원을 역임한 여권 중진으로 이번 총선에서 서울 용산에서 당선되며 5선 고지에 올랐다. 또한 주중대사와 윤 정부 초대 통일부 장관을 역임했다. 권 의원은 온화하고 차분한 성품으로 여야 모두와 두루 가까워 절대 과반 의석을 얻은 민주당의 인준을 받을 가능성이 높다. 원 전 장관과 권 의원은 모두 윤 대통령과 서울대 법대 동문, 검사 출신, 윤 정부 초대 국무위원이라는 점이 공통적이다. 윤 대통령은 서울대 79학번, 사법연수원 23기이며, 권 의원은 서울대 77학번, 연수원 15기, 원 전 장관은 서울대 82학번, 연수원 24기다. 윤 대통령의 인적쇄신 방향은 전문가·관료에서 정치인으로의 변화일 가능성이 높다. 정권 마지막까지 여소야대 정국에서 국정운영을 해야 하는 상황에서 야권과의 타협과 협치를 위해 윤 대통령이 신임하는 여권 중진들을 전면에 내세우는 전략이다. 윤 대통령은 내주 초 총선 참패 수습을 위해 직접 메시지를 내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이르면 메시지를 내기 전인 오는 14일 국회 인준이 필요 없는 비서실장을 먼저 임명하는 것도 거론되고 있다.   [안성=뉴스핌] 사진공동취재단 =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 2023.07.10 photo@newspim.com kimsh@newspim.com 2024-04-13 10:27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