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채널 추가
뉴스핌 채널 추가 안내
산업 생활경제

속보

더보기

에실로코리아, 변색렌즈 '트랜지션스' 한국 론칭 20주년 기념 컨퍼런스

기사입력 : 2023년03월31일 15:31

최종수정 : 2023년03월31일 15:31

[서울=뉴스핌] 조한웅 기자 = 글로벌 안경렌즈 전문 기업 '에실로코리아'(대표 소효순) 변색렌즈 트랜지션스 한국 론칭 20주년을 맞이해 글로벌 컨퍼런스 'The Pulse: 빛과의 대화를 시작하다'를 개최했다고 31일 밝혔다. 

글래드호텔 서울에서 진행된 트랜지션스의 'The Pulse' 컨퍼런스는 대한민국을 비롯해 글로벌 전역의 브랜드 커뮤니티를 통해 변색렌즈와 관련한 심도 있는 정보, 비전, 최신 비즈니스 전략을 소개하고 안경렌즈 시장의 도약을 위해 마련된 글로벌 프로젝트다. 

변색렌즈는 평상시에는 일반 투명 안경렌즈로 사용하다가 자외선에 노출되는 양에 따라 선글라스처럼 자연스럽게 색이 변하는 기능성 안경렌즈다. 안경렌즈가 자외선에 노출되는 양에 따라 색의 농도가 다르게 변화하기 때문에 실외뿐만 아니라 실내에서도 눈부심에 불편함을 느낀 적이 있거나, 빛에 민감한 사람에게 적합한 기능성렌즈다. 

특히 프리미엄 변색렌즈 '트랜지션스'는 자외선과 블루라이트를 모두 차단하기 때문에 실내외에서 활동적으로 생활하는 소비자에게 적합하다. 기본 컬러인 그레이, 브라운, 그린 외에도 에메랄드, 사파이어, 퍼플, 앰버, 골드핑크 등으로 다양한 컬러 라인업이 구성돼 있다. 

한편, 에실로코리아는 2016년부터 꾸준히 유명 인플루언서와 콜라보레이션, 세일즈 프로모션 등을 통해 스타일리쉬하고, 깨끗하고 선명한 시야가 확보되는 변색렌즈 트랜지션스를 소비자들에게 소개해 왔다. 

이번 글로벌 컨퍼런스 'Dare to start the conversation on light: 빛과 대화를 시작하다'는 역동적인 아트 퍼포먼스와 트랜지션스를 착용한 모델들의 아이웨어 패션쇼를 선보이는 등 트랜지션스만이 선사할 수 있는 기능성과 스타일,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은 신선한 볼거리를 제공했고, 참여자들의 큰 호응을 이끌어내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에실로코리아 마케팅 관계자는 "전국 에실로 파트너 안경원에 방문하면 변색렌즈 체험 툴'트랜지션스 믹스 앤 매치'를 소비자가 육안으로 변색 과정과 다양한 컬러를 직접 확인하고 착용해 볼 수 있다"며 "13가지 다양한 컬러 라인업을 갖추어 패션 아이템으로서도 손색이 없도록 소비자 선택의 폭을 다양하게 갖춰 2030세대까지 소비자층을 다양하게 확대해오는 마케팅 활동을 펼쳐왔다"고 말했다.   
 
이어 "그 활동의 일환으로, 변색렌즈 트랜지션스의 한국 론칭 20주년을 맞이하여 글로벌 전문가와 함께 컨퍼런스를 개최하게 돼 매우 기쁘고 감사하다"며 "올 하반기에는 트랜지션스 편광렌즈를 론칭해 좀 더 다양한 소재와 컬러 라인업을 갖춘 프리미엄 제품으로 소비자들에게 선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양한 컬러와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선보인 트랜지션스 아이웨어 패션쇼. (에실로코리아 제공)

whitss@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핫'한 엔비디아 "장기로는 강력 매수"...단기 대응은?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인공지능(AI) 관련 강력한 실적 전망 공개로 주가가 고공행진한 엔비디아의 시가총액이 1조달러에 육박하자 엔비디아 전망에 대한 월가 관심이 뜨겁게 달아오르고 있다. 엔비디아 주가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각) 뉴욕증시 개장 10분 만에 전장 대비 6% 이상 치솟아 시가총액 1조 달러를 기록했다. 세계 반도체 기업 사상 처음으로 시가총액 1조달러를 찍은 것이다. 뒤이어 31일 전반적인 뉴욕증시 하락 분위기 속에 엔비디아 주가는 전날보다 5.68% 떨어진 378.34달러로 마감, 시가총액이 9345억달러 선으로 내려왔다. 지난주 'AI 날개'를 단 실적 가이던스를 제시한 뒤 주가가 그야말로 폭등하면서 단기 조정 가능성에 대한 경고음이 나오고 있지만, 월가 전문가들은 아이폰이 모바일 시대를 열어 세상을 바꾼 것처럼 이제 막 시작된 AI 시대에서 엔비디아의 눈부신 활약이 계속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엔비디아 주가 5년 추이 [사진=구글차트] 2023.06.01 kwonjiun@newspim.com ◆ 고공행진에 '숨 고르기' 주문 최근 실적 공개 후 엔비디아 주가가 역대급 질주를 지속하자 월가에서는 단기 조정 불가피 의견이 잇따르고 있다. 엔비디아 주가는 AI 붐 덕분에 이번 2분기 매출이 월가 전망치를 50% 상회할 것이란 실적 가이던스가 나온 지난달 25일 하루 동안 24% 넘게 뛰었고, 이날 하루 시가총액은 1840억달러(약 245조원)가 불어났다. 미국 기업 역사상 하루 시총 증가 폭으로는 최대 수준이다. 그 뒤로도 엔비디아 실적 폭풍 질주는 계속됐고, 반도체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장중 1조달러 클럽에 발을 들이자 월가에서는 과도한 밸류에이션에 대한 경계음을 높이기 시작했다. 세계적인 가치평가 전문가인 뉴욕대 스턴경영대학원의 애시워스 다모다란 교수는 배런스(Barron's)와의 인터뷰에서 AI 시장이 10년 안에 3500억달러로 불어나고 엔비디아가 AI 반도체 시장을 100% 점유한다는 최상의 시나리오 하에서도 엔비디아의 적정 주가는 지금보다 20% 낮은 수준이라고 지적했다. 다모다란 교수는 지난 2017년부터 엔비디아에 투자해 왔다면서, 엔비디아라는 회사를 사랑하지만 투자 가치를 따졌을 때 400달러 위로 오르기는 어렵다는 판단에 따라 30일 오전 엔비디아 주식을 전량 매도했다고 밝혔다. 31일 CNBC 역시 단기간 지나친 주가 폭등 때문에 애널리스트들과 투자자들 모두 엔비디아의 단기 조정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라고 전했다. 제니 몽고메리 스콧의 기술 전략가 댄 완트로브스키는 (상승장에서 얼마나 많은 종목이 같이 뛰는지를 보여주는) 시장 폭(market breadth)이나 전반적인 시장 참여의 부재 등을 감안했을 때 엔비디아 주가의 단기 하락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리트홀츠 자산운용의 조시 브라운 최고경영자(CEO) 역시 최근 보유 엔비디아 주식의 25%를 매도했다면서, 2015년 처음 매수 가격이 20달러대로 1000% 넘는 수익률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엔비디아가 여전히 세계 최고 기술회사라고 생각하지만, 닷컴버블 시기보다 더 높은 상대강도지수(RSI) 수준은 단기 전망을 흐린다고 지적했다. 전날 엔비디아 주식의 RSI는 86이었는데, 닷컴버블 때 최고치는 81이었다. 브라운은 RSI가 이처럼 치솟으면 뒤이은 3개월, 6개월, 1년 수익률은 대부분이 큰 폭의 마이너스였다고 설명했다. 투자전문매체 시킹알파는 엔비디아의 성장 잠재력은 인상적이나 밸류에이션은 여전히 투기 수준이라면서, 대대적인 조정이 임박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부채한도 합의로 조만간 재무부가 국채 발행으로 시장서 1조달러 넘는 유동성을 흡수하게 되면 엔비디아뿐만 아니라 여러 기술주들이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엔비디아 [사진=블룸버그] ◆ 장기 전망은 '맑음'…"강력 매수" 한 목소리 단기간에 너무 빠르게 오른 주가에 대한 조정 경고음에도 불구하고 월가에서는 앞으로 AI가 주도하는 산업 혁명에 엔비디아가 확실한 수혜자가 될 것이란 의견에는 이견이 없는 모습이다. 미국 재무관리 전문 미디어그룹 키플링어는 엔비디아가 주도할 '제2의 아이폰 모먼트'를 간과할 수 없다면서, 밸류에이션 부담에도 불구하고 애널리스트들은 여전히 '매수'를 외치고 있다고 전했다. 아이폰이 전 세계 생활 습관을 바꿨듯 AI 기술이 앞으로 전 산업의 판도를 바꿀 것이고, 이러한 흐름 속에서 AI용 그래픽처리장치(GPU) 시장의 90%를 점유하는 엔비디아의 주가 상승을 막기는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다. 오펜하이머 기술분석 이사 아리 왈드는 엔비디아 단기 조정을 기회 삼아 매수에 나서려는 투자자들이 많으며, 주가 모멘텀은 여전히 강력하고 머지않은 미래에 전망치 상단인 600달러를 뚫을 수도 있다고 주장했다. 투자자문사 페어리드의 케이티 스톡턴 설립자도 당장은 밸류에이션 부담으로 주요 지지선이 유지될지 지켜봐야 하겠지만, 장기적인 주가 매력은 부정할 수 없다고 밝혔다. 키방크 캐피탈마켓츠 에퀴티리서치 애널리스트 존 빈은 "엔비디아는 자사 에코시스템에 초점을 맞춘 AI 개발자 수백만 명을 보유하고 있고, 이러한 소프트웨어 에코시스템 덕분에 상당히 오랜 기간 AI 업계 우위를 지속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투자 전문매체 팁랭크스(Tipranks)에 따르면 엔비디아에 대한 월가 애널리스트들(최근 3개월 투자의견 제시 37명)의 투자의견 컨센서스는 '강력 매수(Strong Buy)'로 33명이 매수, 4명이 보유 의견이라고 전했다. 매도 의견은 한 명도 없었다. 또 이들이 제시한 엔비디아의 1년 평균 목표가는 441.84달러로 지금보다 17% 가까운 상방 여지가 남은 것으로 평가됐다. kwonjiun@newspim.com 2023-06-01 13:18
사진
[단독] "상장 직전 한 종목 대량매수는..." 이석우, 김남국 의혹 견해는? [서울=뉴스핌] 지혜진 기자= 가상자산 거래소 업비트 운영사 두나무의 이석우 대표가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4차 전체회의에서 '상장 직전에 한 종목을 대량으로 매수하는 행태가 가장 이상하다'고 발언한 것으로 1일 확인됐다.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은 가상자산 논란으로 더불어민주당을 탈당한 김남국 무소속 의원 관련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석우 업비트 대표가 3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코인게이트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3.05.31 leehs@newspim.com 한 조사단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이 대표가 사견임을 전제로 '가장 이상한 건 상장 직전에 어떤 한 종목을 그렇게 많이 살 수 있다는 게 가장 이상하다'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이 대표가 직접 김 의원을 짚진 않았지만, 상장 직전 마브렉스(MBX) 코인을 대량으로 매수한 김 의원의 거래를 염두에 두고 이같이 답했다는 것이다. 그에 따르면 조사단은 이 대표에게 '조직의 수장인 동시에 개인적으로는 코인 전문가니까 전문가로서 어떻게 보느냐'고 물었다. 위 단원은 "일반인이 봐도 이상한데 전문가도 같은 이야기를 하고, 그런 생각을 한다면 가능성이 굉장히 높은 거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떻게 보면 법적으로 책임져야 하는 조심스러운 자리일 수 있는데 그정도 이야기한 거면 상당히 많이 이야기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다른 조사단원은 "전날(31일) 회의는 일반론적으로 예시를 드는 방식으로 이뤄졌다"며 "우리(조사단)는 김 의원 사례에서 예시를 따왔다"고 설명했다. 이는 업비트는 특정금융정보법(특금법)상 고객의 거래 정보를 외부에 이야기할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어서다. 해당 조사단원은 "누군가 수십억원의 코인을 클레이스왑을 통해서 테더 코인과 클레이페이 코인으로 반반씩 교환하는 것을 두고 (이 대표가) 국제 보고서 등에 따르면 코인 거래에 있어 자금세탁이 충분히 의심될 수 있는 그런 거래라고 직접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장에서는 양측 다 김 의원의 자금세탁 의혹 가능성에 공감하는 그런 대화를 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조사단 단장인 김성원 의원은 전날 4차 회의 후 브리핑에서 "업비트 측에선 '김남국 의원의 클레이스왑을 통한 거래가 일반적인 시각, 전문가적 입장에서 봤을 때 자금세탁이 매우 의심되는 비정상적 거래라고 보인다'고 답변했다"고 밝혔다. 업비트(두나무) 측도 전체회의 후 "두나무는 특정인에 대해 명시적으로 언급한 사실이 없고, 일반적인 사례에 대해 설명드렸음을 말씀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다만 김 의원 측은 업비트의 공식 입장을 인용하며 "국민의힘의 자금세탁 주장은 명백한 허위사실"이라고 반박했다. heyjin@newspim.com 2023-06-01 10:37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