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산업 자동차

속보

더보기

[시승기]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못생김' 덜어내고 '날렵함' 살렸다

기사입력 : 2022년07월07일 08:30

최종수정 : 2022년07월07일 08:30

11년 만에 돌아온 현대차 왜건
"슈팅브레이크, 이번엔 다르다"

[하남=뉴스핌] 조재완 기자 = 현대자동차가 11년 만에 왜건형 신차를 내놨다.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다.

왜건형 신차는 흥행참패로 단종된 i40 출시 이후 11년 만이다. 슈팅브레이크는 '왜건 불모지' 한국 시장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까. 지난 6일 슈팅브레이크를 직접 몰아봤다.

현대자동차 G70 슈팅브레이크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슈팅브레이크라고 별 수 있을까.'

현대자동차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출시 소식을 들었을 때 든 생각이었다. 솔직히 기대감이라곤 없었다.

슈팅브레이크는 '슈팅(Shooting·사냥)'과 '브레이크(Brake·짐칸이 큰 대형마차)'의 합성어다. 중세시대 유럽 귀족들이 사냥을 할 때 사용하던 마차라는 의미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혹자는 왜건과 엄연히 다르다고 말하지만, 외형적으로 별반 차이는 없다. 슈팅브레이크도 사실상 왜건형이다.

한국 자동차 시장은 '왜건의 무덤'으로 불린다. 그만큼 수요가 없다. 현대차에게도 아픈 기억이 있다. 지금은 단종된 i40 이야기다. i40는 2011년 출시 후 8년 만에 단종됐다. 얼마나 수요가 없었는지 멀리 가서 통계를 찾을 필요도 없다. 기자의 모친은 국내서 좀처럼 찾아보기 힘든 왜건 마니아인데, i40 차주이기도 하다. 그는 10년 넘게 차를 몰면서 같은 모델을 본 적이 없다며 자랑하곤 한다. '남들이 아무도 타지 않는 차'를 모는 게 그의 큰 즐거움일 정도다. i40는 어느샌가 소리 소문없이 퇴장했다.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사진=현대자동차 제공]

그 악몽을 딛고 현대차가 다시 내놓은 왜건이 슈팅브레이커다. 이번엔 믿는 구석이 있다. 코로나 팬데믹 속에서 제대로 자리잡은 '차박(차에서 숙박)' 트렌드다.

못생겼다고 놀림받았던 왜건의 거대한 짐칸은 더 이상 컴플렉스가 아니다. G70 슈팅브레이크의 짐칸은 성인 2명이 거뜬히 발 뻗고 누울 수 있을 만큼 널찍했다. 트렁크 공간(465ℓ)은 G70 세단보다 40% 커졌고, 2열 시트까지 접으면 최대 1535ℓ 공간이 확보된다. 뒷좌석(4:2:4 시트)을 완전히 접으면 좌석과 트렁크가 마치 하나의 공간처럼 이어졌다.

외관은 역동적이면서도 우아했다. 측면은 스타일리시한 디자인을 자랑했고, 후면부는 날렵했다. 기존 왜건 후면부를 상상한다면 오산이다. 실내 인테리어는 세련되고 고급스러웠다. 시야가 탁 트인 앞창과 널찍한 사이드미러는 시야 확보를 용이하게 했다.

[하남=뉴스핌] 조재완 기자 =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2열 시트를 완전히 접어 '차박' 컨셉을 연출한 모습. 2022.07.06 chojw@newspim.com

이날 주행은 경기 하남에서 양평의 한 카페까지 대략 왕복 50km 구간 시승으로 진행됐다. 운전석에 앉아 시동 버튼을 누르니 부드럽게 시동이 걸렸다. '제네시스답게' 엔진 회전 질감은 고풍스러웠다. 

본격 주행을 하며 속도를 올려봤다. 거친 주행을 해도 기본기가 단단해 듬직했다. 슈팅브레이크는 최고출력 252마력에 최대 토크 36.0kg·m 성능이다. 주행모드를 '스포츠 플러스' 모드로 바꾸니 가속페달을 밟는 재미가 쏠쏠했다. 일반 모드와 스포츠 모드의 확연한 차이감이 느껴졌다. 스포츠 모드에서도 승차감은 안정적이었다. 차체 흔들림이 없고 노즈 다이브도 거의 안 느껴졌다. 급격히 하중을 이동해도 차가 부드럽게 멈춰섰다. 

[하남=뉴스핌] 조재완 기자 = 제네시스G70 슈팅브레이크 실내디자인. 2022.07.06 chojw@newspim.com

코너링도 부드러웠다. 코너에선 무리해서 핸들을 꺾지 않아도 핸들이 운전보다 먼저 움직여 편안한 주행을 도왔다. 핸들에서 손이 떨어지면 재빠르게 경고음이 울렸고, 차선을 바꿀 땐 계기판에 카메라 화면이 떠 안전주행을 돕는다. 

슈팅브레이크는 캠핑 뿐만 아니라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을 추구하는 고객들을 타깃으로 삼았다고 한다. 실제 잦은 아웃도어 활동을 즐기는 3040 싱글들이 좋아할 만한 요소가 많아 보였다. 

다만 경쟁사 동급 모델 대비 높은 가격대를 극복할 수 있을지는 의구심이 든다. 제네시스 G70 슈팅브레이크 판매 가격은 개별소비세 인하 기준 기본(프리미엄) 모델 4310만원, 스포츠 모델 4703만원부터다.

chojw@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추락 또 추락…尹대통령 지지율 29.5%·부정평가 70% 육박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20%대로 떨어진 반면 부정평가는 70%에 육박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0일 발표됐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뉴스핌 의뢰로 6~8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25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29.5%로 집계됐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2.08.09 oneway@newspim.com 이는 지난주 대비 4.2%p 하락한 수치로 뉴스핌·알앤써치 주간 정례조사에서 30% 선이 무너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부정평가는 68.0%로 3.3%p 상승하며 최고치를 경신, 70%대를 목전에 뒀다. 긍·부정평가 간 격차는 38.5%p다. 전 지역·연령대에서 부정평가가 긍정평가에 앞섰다. 특히 지지기반인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도 부정평가가 2주 연속 과반을 넘어섰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부정 72.0%/긍정 25.3%), 경기/인천(부정 71.5%/긍정 25.4%), 강원/제주(부정 71.7%/긍정 26.2%)에서 부정 평가가 70%를 넘어섰다. 전남/광주/전북 지역에서는 부정평가가 86.8%로 가장 높았다. 이 외에도 ▲대전/충청/세종(부정 64.6%/긍정 33.3%) ▲대구/경북(부정 53.8%/긍정 44.9%) ▲부산/울산/경남(부정 53.9%/긍정 42.8%) 등으로 집계됐다. 연령대별로 보면 ▲18세이상~20대(부정 72.9%/긍정 22.5%) ▲30대(부정 69.0%/긍정 27.7%) ▲40대(부정 76.1%/긍정 22.3%) ▲50대(부정 68.1%/긍정 30.2%) ▲60세 이상(부정 59.5%/긍정 38.6%) 등 전 연령에서 부정 평가가 높게 나타났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별·연령대별·지역별 인구 구성비에 따른 비례할당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RDD 100%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했다. 응답률은 4.5%,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2년 4월 말 행정안전부 발표 주민등록 인구 기준 성, 연령, 지역별 셀가중값을 부여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2-08-10 06:00
사진
[영상] '폭포인가'...콸콸 쏟아지는 빗물에 동작역은 '물바다' [서울=뉴스핌] 조현아 기자 = 지난 8일부터 이어진 서울 지역의 기록적인 폭우로 지하철 9호선 동작역과 선로 일부가 침수됐다. 서울교통공사는 폭우로 침수돼 운행이 중단됐던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을 9일 오후 2시부터 정상 재개한다고 밝혔다.  hyuna319@newspim.com 2022-08-09 15:03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