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글로벌경제

속보

더보기

[코인 시황] 비트코인 3만달러 횡보...'루나 쇼크'에 저가매수세 급증

기사입력 : 2022년05월18일 08:11

최종수정 : 2022년05월18일 08:11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간밤 뉴욕증시가 강세로 마감한 가운데, 최근 미 증시와 높은 상관관계를 보여온 비트코인 가격은 3만달러 근방에서 안정을 찾아가고 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한국시간 5월 18일 오전 8시 현재 비트코인 가격은 24시간 전보다 1.11% 오른 3만299달러를 기록 중이다. 

비트코인 [사진=블룸버그]

같은 시각 이더리움은 2.28% 상승한 2074달러를 지나고 있고, 리플(2.67%↑), 솔라나(4.15%↑), 카르다노(2.31%↑) 등 알트코인 전반이 강세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 변동성지수(VIX)는 지난 나흘 연속 하락했다. 기술적 관점에서도 글로벌 증시가 과매도 영역에 들어섰다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어 증시로의 단기 자금 유입이 기대된다.

코인데스크는 비트코인 일간 차트에서도 과매도 조짐이 나타나고 있어 비트코인 가격이 3만달러를 지키면 단기 자금 유입이 이어질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지난주 루나(LUNA) 사태로 암호화폐 전반의 가격이 급락하는 가운데, 기관 투자자들이 가격 하락을 틈타 비트코인을 대거 매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16일(현지시간) 코인셰어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13일까지 1주일간 기관들을 대상으로 한 가상자산 펀드에 2억7400만달러가 유입됐다. 올해 들어 최대 규모다.

보고서에 따르면, 알트코인에 대한 투심이 악화되며 이더리움, 솔라나, 폴카닷 등 알트코인에서의 자금이 빠져나온 반면, 일시 2만5000달러선으로 폭락한 비트코인을 저가에 매수하려는 자금이 몰리며 비트코인 관련 펀드로만 2억9900만달러가 몰렸다. 

코인셰어스의 제임스 버터필 투자전략가는 "투자자들이 테라USD(UST) 디페깅과 이로 인한 가상화폐 가격 급락을 저가 매수 기회로 판단했다는 강력한 시그널"이라고 풀이했다.

한편 가상자산 데이터 분석 업체 글래스노드에 따르면, 지난주 루나 사태에 비트코인 가격이 급락하며 비트코인 보유자들 사이 실현 손실(realized losses)이 급증하며, 지난해 5월 이후 최대로 늘었다.

실현 손실은 투자자들이 비트코인을 매수한 시점과 매도한 시점의 가격 차이를 계산해 손실 여부를 판단하는 지표로 이용한다. 이 지표가 상승하면 투자자들이 손실을 보면서 비트코인을 팔고 있다는 의미다.

[비트코인 가격(검정선)과 실현손실(분홍선, 미달러화), 자료=글래스노드, 코인데스크 재인용]  2022.05.18 koinwon@newspim.com

코인데스크는 과거(2018~2019년) 약세장의 시작이나 막바지에 실현 손실이 급증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비트코인 보유자들의 평균 매수 가격을 의미하는 실현 가격(realized price)은 2만3000~2만4000달러로, 이는 비트코인 가격의 중요한 지지선이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다만 과거 약세장 사이클에서 트레이더들이 롱(매수) 포지션으로 전환하며 비트코인 매집에 나서기 앞서 비트코인 가격이 약 100일간 실현가격을 밑돈 적도 있어, 지금이 약세장의 끝이라고 판단하기는 어렵다고 덧붙였다.

암호화폐 데이터 조사 업체 '얼터너티브(Alternative)'에 따르면, 5월 17일을 기준으로 암호화폐 시장의 투자심리를 알려주는 '공포·탐욕 지수'는 8점이다. 투자 심리 단계로 따지면 '극도의 공포'다. 16일(14점, 극도의 공포)에서 비해 6점 내렸다.

koinwo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