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조희연 "위문편지 논란 여고생 향한 사이버 폭력 멈춰 달라"

'여고에서 위문편지 강요 금지' 국민청원 10만명 이상 동의
학생 자율 참여 평화 중심 프로그램 지원

  • 기사입력 : 2022년01월14일 15:54
  • 최종수정 : 2022년01월14일 1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국군 장병을 조롱하는 내용이 담긴 여고생의 위문편지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해당 학생을 향한 사이버 폭력을 멈춰달라"고 호소했다.

조 교육감은 14일 본인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시민 청원이 이어지고 있는 한 학교의 '군인 위문편지' 사안과 관련해 무거운 책임을 느낀다"며 "온라인에 공개된 편지 내용으로 마음에 상처를 받은 국군 장병들에게 사과와 위로를 전한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 진명여고의 한 학생이 국군 장병에게 보내는 위문 편지에 군인을 조롱하는 내용이 담겨 논란이 확대되고 있다. 최근에는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여자고등학교에서 강요하는 위문 편지 금지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와 하루 만에 10만명 이상 동의를 받기도 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조희연 서울시교육감 2021.11.25 mironj19@newspim.com

해당 편지가 학교 측의 강요였는지 여부에 대한 논란과 위문편지 자체가 일제의 잔재라는 지적 등 파장이 확대되고 있다. 특히 해당 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무차별적인 비판 등이 이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조 교육감은 "해당 학교 학생들을 향한 온·오프라인의 공격과 괴롭힘이 진행되고 있다"며 "학생에 대한 괴롭힘을 멈춰 달라"고 말했다.

해당 학교는 학생의 심리·정서 지원을 위한 상담을 시작했고, 서울시교육청은 성폭력피해지원센터 등 전문기관과 연계해 학생과 학부모의 상담과 치료 지원에 돌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해 학생들의 인권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불법적인 합성 사진 등은 삭제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해당 학생이 위문편지를 쓰게 된 상황·이후 과정 등에 대한 조사도 진행된다. 조 교육감은 "학생들의 참여를 이끌어 내는 방식, 시대 흐름에 맞는 평화·통일 교육 활동의 변화 요구, 성 역할에 대한 여전한 편견이 반영된 교육 활동 등 기존의 수업에서 고려하지 못했던 점들을 돌아보게 된다"고 말했다.

또 "학교 현장에서 형식적인 통일·안보교육을 지양하고 학생들이 자율적으로 참여하는 평화 중심 프로그램을 지원하는 데 힘쓸 것"이라며 "지식과 경험에 기반을 둔 학생 참여·체험형 교육을 실시하고, 이번 사안과 같은 일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한 온라인커뮤니티에 올라온 '군 복무 중 받은 위문편지'라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서 한 여고생은 "앞으로 인생에 시련이 많을 건데 이 정도는 이겨줘야 사나이가 아닐까요"라며 "저도 이제 고3이라 죽겠는데 이딴 행사 참여하고 있으니까 님은 열심히 사세요"라는 등 군인을 비꼬는 내용이 적혔다. 이후 해당 학교 학생들에 대한 2차 가해가 이어지는 등 논란이 확산되고 있다.

wideope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