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전국민중행동, 15일 서울에서 대규모 민중총궐기 연다

"불평등한 세상 갈아엎고 민중의 분노 표출할 것"
비정규직 철폐 등 7가지 대정부 요구안 발표
코로나 대유행 속에 또다시 대규모 집회 개최

  • 기사입력 : 2022년01월04일 12:41
  • 최종수정 : 2022년01월04일 12:4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주희 기자 =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한국진보연대 등 시민·노동단체들로 구성된 전국민중행동이 오는 15일 서울에서 대규모 총궐기를 열겠다고 예고했다.

전국민중행동은 4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불평등한 세상을 갈아엎고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하기 위해 투쟁의 전열을 가다듬어야 할 때"라며 "15일 민중총궐기로 노동자와 농민, 빈민의 분노를 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총궐기의 명칭은 '불평등을 갈아엎자! 기득권 양당 체제를 끝장내자! 자주 평등사회를 열어내자'다. 요구안은 ▲평등사회로 체제 전환 ▲비정규직 철폐·근로기준법 적용 전면 확대 ▲신자유주의 농정 철폐 ▲노점 관리 대책 중단 ▲민중주도의 기후위기 체제 ▲국가보안법 폐지 ▲ 한미연합군사연습 영구 중단·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 도입 중단 등 7가지다.

민중행동은 "기회는 균등하고 과정은 공정하며 결과는 정의로울 것이라는 문재인 정부의 약속은 물거품이 됐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4차 산업 전환 등으로 수많은 노동자가 불안전한 노동자, 플랫폼 노동자로 전락하고 지난해 비정규직은 64만명이 증가해 역대 최고치를 찍었다"고 주장했다.

[서울=뉴스핌] 황준선 인턴기자 = 4일 오전 서울 중구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에서 전국민중행동 관계자들이 2022 민중총궐기 선언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1.04 hwang@newspim.com

이어 "소상공인들이 집합 금지·영업 제한 속에서 사지에 내몰리는 동안 재벌 총수 53명은 2020년 한 해 동안 1조7800억원의 배당금을 챙겼다"며 "이렇게 만들어진 자산과 소득의 불평등은 기회의 불평등으로 이어져 대물림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향해선 "불평등 타파라는 시대 정책을 저버린 채 주120시간 노동을 주장하고 중대재해처벌법 개정을 시사하고 있다"며 "대선이 60여 일 남은 상황에서 대선후보들은 민중의 목소리를 철저히 외면하고 있다"고 질타했다.

기자회견에 참석한 박석운 전국민중행동공동대표는 "코로나19 시기에 피해가 사회 취약 계층에 집중적으로 전가되는 상황"이라며 "현재 우리가 신고한 집회는 모두 금지 통고되고 있는데 이는 헌법 파괴적 행태다. 정부가 방역을 빙자해 집회 시위에 대한 허가제를 실시하는 것"이라고 비난했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빠르게 확산되는 상황에서 민중행동이 대규모 집회를 열 경우 방역당국과의 충돌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민주노총은 지난해 10워 총파업과 11월 전국노동자대회를 서울 도심에서 기습적으로 강행해 경찰과 충돌했다.

filter@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