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에너지

정유업계, 골칫거리 '폐플라스틱'서 기름 짠다

폐플라스틱 재활용, 미래 사업으로 주목
SK·현대·GS, 정유·석화 공정 투입 본격화
자원효율성 높여…탄소 배출 저감 효과도

  • 기사입력 : 2021년12월28일 14:52
  • 최종수정 : 2021년12월28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지혜 기자 = 정유업계가 환경 오염의 주범으로 꼽히는 폐플라스틱을 재활용한다. 폐플라스틱에서 뽑아낸 열분해유를 정유·석유화학 공정에 활용함으로써 자원효율성을 높이고 탄소 배출을 저감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저탄소·친환경 시대에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은 새로운 미래 사업으로 주목받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2030년까지 재활용 플라스틱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은 12% 수준이며, 2050년에는 600조원 규모의 시장이 만들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SK지오센트릭과 SK 울산CLX 구성원들이 최초 공정 투입을 위해 열분해유를 싣고 온 차량(탱크 트럭)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SK지오센트릭]

◆ SK이노, 가장 먼저 열분해유 활용 나서

28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SK이노베이션 자회사인 SK지오센트릭과 현대오일뱅크, GS칼텍스가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원료 도입에 뛰어들었다.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는 폐플라스틱을 전처리한 후 열분해 등 화학적 재활용 공정을 통해 얻어지는 액체 원료로, 원유를 대체해 정유·석유화학 공정에 투입할 수 있다.

현행법상 석유정제업자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공정 원료로 사용할 수 없으나, 산업통상자원부가 3사가 신청한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원료화에 대한 실증특례를 승인하면서 가능해졌다.

정유업계에서 가장 먼저 SK이노베이션이 열분해유를 정유·석유화학 공정에 투입했다. 열분해유는 기존 원유를 사용했던 방식과 동일하게 SK에너지 정유공정과 SK지오센트릭 석유화학 공정을 거쳐 석유화학 제품으로 재탄생하게 된다.

기존 열분해유는 불순물로 인해 대기오염물질 배출 우려가 있어 석유화학 제품 원료로 사용하기 어려웠다. 이에 SK지오센트릭은 열분해유 속 불순물을 제거하는 후처리기술을 개발해 문제를 해결했다.

SK지오센트릭은 자체 불순물 제거공정을 결합시킨 대형 열분해 공장 건설도 추진한다. 열분해유 공장은 2024년 상업 가동이 목표이며 연 20만톤 규모의 폐플라스틱 처리가 가능하다. 

◆ 현대오일뱅크, 친환경 납사 생산…GS칼텍스, 고도화시설 투입

현대오일뱅크는 지난달부터 100톤의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를 원유 정제 공정에 투입해 친환경 납사(나프타)를 생산하고 있다. 열분해유 투입 과정에 대한 실증연구를 수행하고 안전성을 확보한 뒤 투입량을 늘려갈 계획이다.

또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투입을 친환경 생산과정으로 공식 인증받기 위한 절차를 진행 중이다. 국제 인증기관에서 친환경 인증을 받고 생산된 납사는 친환경 제품인 '그린납사'로 판매된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향후 연간 5만톤 규모의 신규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공장 설립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현대오일뱅크 공장 전경 [사진=현대오일뱅크]

GS칼텍스는 이달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50톤을 여수 공장 고도화시설에 투입해 실증사업을 시작했다. 고도화시설은 중질유를 휘발유, 등유, 경유 등 경질유로 분해·정제하는 공정 설비다.

폐플라스틱 열분해유는 여수공장 석유정제공정의 원료로 투입, 이는 석유제품 및 공정 중간에 만들어지는 중간 제품인 프로필렌 등으로 생산된다. 중간제품은 여수공장 석유화학공정의 원료로 다시 투입해 폴리프로필렌 등 자원순환형 플라스틱 제품으로 만들어진다.

GS칼텍스는 향후 실증사업 결과를 활용해 2024년 가동 목표로 연간 5만톤 규모의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생산설비 신설 투자를 모색한다. 추가로 100만톤 규모까지 확장하는 것이 목표다.

정유업계 관계자는 "폐플라스틱 열분해유 활용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의 일환으로 진행되고 있다"면서 "탄소배출 저감과 국내 폐플라스틱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wisdo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