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경기남부

평택 '삼리' 성(性) 노동 여성들 "살 수 있는 길 열어달라"

평택시청 찾아 '생존권 보장' 요구

  • 기사입력 : 2021년11월26일 20:27
  • 최종수정 : 2021년11월27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평택=뉴스핌] 이성훈 기자 = 경기 남부 최대 성매매단지인 평택 '삼리' 성(性) 노동 여성들과 주변 상인들이 26일 오후 2시 평택시청을 찾아 생존권 보장을 요구하는 집회를 개최했다.

집회에는 한터전국연합여종사자연맹 회원들과 평택역 '삼리' 성노동자 여성들, 주변 상인 등 180여 명이 참여했다.

[평택=뉴스핌] 이성훈 기자 = 평택 '삼리' 성(性) 노동 여성들이 평택시청을 찾아 '생존권'을 요구하면 집회를 이어가고 있다. 2021.11.26 krg0404@newspim.com

특히 이날 집회는 지난 23일 평택경찰서 앞에서 열린 1차 집회 때보다 2배가 넘는 규모로 열렸다.

이날 한터전국연합여종사자연맹 장세희 대표는 "우리가 온갖 멸시와 무시를 감내하고 이런 일을 하는 것은 나의 가족을 위한 어쩔수 없는 선택이었다"며 "우리도 노동력을 제공하고 임금을 정당하게 얻는 남들과 똑같은 노동자"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몸으로 쉽게 돈을 번다는 일부 따가운 시선에도 참고 참았지만 지금은 범죄자 취급까지 받고 있는 실정"이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특히 장 대표는  "이번 평택 삼리 성 노동자들은 돈 몇푼 받자고 거리로 나온 것이 아니라 삼리 도시개발이 본격화할 때까지 사회로 복귀할 수 있는 시간을 달라는 것"이라며 "우리의 생존권이 걸려있는 만큼 지자체와 경찰에서 한발 양보하는 자세를 보여달라"고 주장했다.

삼리 주변상권 소상공인 임상희 대표도 "옛날에 나 또한 성 노동자에 대한 안좋은 인식이 있었지만 20여년간 이들과 함께 울고 웃고 생활을 하면서 이들이 왜 이러는지 알게 되었다"며 "이들이 올바르게 사회에 복귀하고 생활을 영위할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 위해 이 자리에 나서게 됐다"고 전했다.

임 대표는 이어 "사업 추진까지 상당한 시간이 있는 만큼 이들을 더 이상 힘들게 하지말고 시간을 주어 사회에 복귀시키는 것이 또 다른 문제점을 줄이는 길"이라며 "경찰과 평택시는 무리한 단속을 중지하고 성 노동자들을 위해 함께 고민하고 지원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노력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krg04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