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드라마·예능

[인터뷰] '지옥' 연상호 감독 "세계관 이해까지 시간 걸릴 거라고 생각해요"

  • 기사입력 : 2021년11월25일 17:01
  • 최종수정 : 2021년11월25일 17: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많은 반응이 나오고 있다는 건 알고 있어요. '지옥'의 부제가 '살인인가 천벌인가'인 것처럼 이런 현상이 살인이든, 천벌이든 그 상황에서 우리는 어떻게 행동할 것인가? 라는 질문을 가진 작품이죠."

OTT 넷플릭스에서 '오징어 게임' 이후 한국 작품으로 연타 흥행에 성공했다. 영화 '부산행'을 이끌었던 연상호 감독이 이번엔 예고 없이 등장한 지옥의 사자들에게 사람들이 지옥행 선고를 받는 초자연적 현상을 그린 '지옥'을 통해 공개 3일 만에 12개국에서 넷플릭스 글로벌 TOP10 TV(비영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넷플릭스 '지옥' 연상호 감독 [사진=넷플릭스] 2021.11.25 alice09@newspim.com

"넷플릭스에서 1위를 했는데 약간은 당황스럽고 어리둥절해요. 공개가 되고 나서 자고 일어났는데 1위를 했다고 해서…. 주변에서 연락도 많이 받았어요(웃음).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하죠. 이 작품이 대중을 보편적으로 만족시킬 수 있을 거라는 생각보다, 딥한 장르를 보시는 분들이 좋아할 거라는 생각으로 만들었거든요."

'지옥'은 넷플릭스 TOP10 1위를 차지했지만 국내에서는 호불호가 많이 갈렸다. 작품을 재미있게 본 사람이 있는 반면 다소 이해하기 힘든 세계관으로 인해 반응이 극명하게 엇갈렸다.

"'지옥'은 웹툰을 영상화했는데, 영상 매체를 통해 하나의 세계관을 만들어 내는 작업이었어요. 그래서 시청자들이 그 세계관에 빠져드는데 시간이 필요할거라는 생각은 들어요. 그런데도 많은 분들이 작품을 봐주시고, 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눠주시는 걸 보고 신기하더라고요."

이번 작품은 초자연적인 현상이 발생한 가운데 혼란을 틈타 부흥한 종교단체 새진리회와 사건의 진실을 밝히려는 이들이 얽히면서 벌어지는 이야기가 주된 포인트이다. 여기서 종교단체인 '새진리회'인 사이비 종교는 혼란을 가중시키는 역할을 해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지옥' 작품 속 지옥의 사자(위)와 화살촉(아래) [사진=넷플릭스] 2021.11.25 alice09@newspim.com

"종교는 인간의 실체를 보여주는데 가장 좋은 장치라고 생각했어요. '지옥'은 코스믹 호러(인간이 대적할 수 없는 것에 대한 공포)' 장르인데, 이 사이에서 거대한 미지의 존재와 인간과의 대비가 있잖아요. 거기서 인간의 나약함과 강함을 표현하는데 종교가 적합하다고 생각했던 거죠. 하지만 종교에 중점을 둔 건 아니었어요. 그보다 코스믹 호러에 충실한 작품을 만들자는 생각으로 임했거든요."

이 작품에서 호불호가 갈렸던 또 다른 포인트는 극중 새진리회를 추종하는 모임이자, 조직폭력 조직 '화살촉'이다. 화살촉은 한 명의 인터넷방송으로 시작됐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선동에 의해 극단주의에 빠진 테러집단으로 변질됐다.

"화살촉이라고 하는 존재는 사실, 어떻게 보면 스피커라고 하는 모습에 대한 시각적 실체라고 생각했어요. 메이크업을 얼굴을 가리고, 스피커로서 사람을 끌기 위한 목소리가 중요하다고 생각했거든요. 화살촉을 보고 불쾌하다는 반응 역시 스피커를 리얼하게 실체화하다보니 자연스럽게 나올 수 있는 반응이 아니었을까 싶어요."

반면 '지옥'에서 신선하게 다가온 것이 인간이 지옥에 갈 날짜를 고지받는 다는 것이다. 그 날짜가 되면 지옥의 사자로 인해 그 사람은 죽음을 맞이한다. 연상호 감독은 "'지옥'은 죽음에 대해 생각하다 출발한 작품"이라고 설명했다.

"'부산행'이라는 작품을 만들 때도 비슷한 생각을 했어요. 인간이라는 존재는 죽음이라는 종착지가 분명해 정해져 있다고 생각하거든요. 거기서 어떤 선택을 하느냐가 중요한 포인트라고 생각했고요. 죽음의 종착지가 정해졌을 때, '인간은 그것을 얼마나 받아들일 수 있을까?'라는 상상으로 작품을 구상했어요."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넷플릭스 '지옥' 연상호 감독 [사진=넷플릭스] 2021.11.25 alice09@newspim.com

작품 속에서 어른들만 지옥행을 고지 받은 것은 아니었다. 그러다보니 '지옥'에서 그린 초자연적인 현상이 부제처럼 '살인인가 천벌인가'에 대해서도 다시 생각해보게 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어른들 외에 다른 인물이 고지를 받은 건 충분한 설명과 메시지가 필요하다고 생각해요. 또 이게 후속 이야기를 만들어 내는데 중요한 모티브가 됐고요. 이후에 일어날 일들에 대한 설명은 후속 웹툰을 통해 보여드리고 싶어요. 또 부제는 살인이든 천벌이든 이런 상황 속에서 '과연 우리는 어떻게 행동할 것인가?'라는 것이 이 작품이 가진 질문이라고 생각해요."

'지옥'은 현재 6부작으로 완성됐다. 하지만 풀어야 할 이야기는 산더미이다. 시즌2를 원하는 대중도 많지만 연상호 감독이 앞서 이야기한 것처럼, 후속 이야기는 영상보다는 최규석 작가와 함께 웹툰으로 먼저 풀 계획이다.

"올 여름부터 최규석 작가와 이후에 벌어질 이야기에 대해 만들고 있었어요. 만화로 작업을 하기로 해놓은 상태인데, 내년 하반기쯤에는 '지옥' 이후의 이야기를 선보일 수 있을 것 같아요. 이와 관련된 영상화는 구체적으로 정해진 건 없습니다(웃음)."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