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유통

'정용진표' 오프라인 자체 화장품 매장 접는다…이마트 '전문점 구조조정' 속도

스톤브릭, 연내 오프라인 매장 운영 중단...전문점 사업 재편 일환
전문점 사업부 올 들어 14개 점포 정리...비효율 점포 정리로 실적 개선

  • 기사입력 : 2021년11월25일 06:30
  • 최종수정 : 2021년11월25일 09: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 '정용진 화장품'으로 불리는 화장품 브랜드 '스톤브릭'의 오프라인 사업이 마침표를 찍는다. 2019년 국내에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지 2년 여만이다.

이로써 이마트의 자체 코스메틱 오프라인 사업은 모두 정리됐다. 이마트의 실적이 부진한 곳은 정리하고 좋은 곳은 덩치를 키우는 효율성 중심의 '전문점 구조 개편' 전략에 속도가 붙는 모습이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사진=스톤브릭 홈페이지 캡쳐] 2021.11.24 shj1004@newspim.com

◆ '정용진표 화장품' 스톤브릭, 연내 오프라인 매장 운영 중단...자체 화장품 사업 철수

25일 업계에 따르면 이마트는 연내 스톤브릭 오프라인 매장 운영을 모두 중단할 계획이다.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등 정규 매장은 지난달 말 운영을 중단했으며 롯데백화점 영등포점 팝업스토어 매장은 당분간 운영한다.

이마트는 지난달 말 스톤브릭 자체 온라인몰도 폐쇄했다. 스톤브릭 일부 제품은 현재 네이버 스토어에서 판매되고 있다.

스톤브릭은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손수 챙길 정도로 공을 들인 브랜드다. 정 부회장은 스톤브릭 출시 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립스틱 등을 먼저 공개해 세간의 관심을 끌었다. 이 때문에 스톤브릭을 두고 '정용진 화장품'이라고 불리기도 했다.

이마트는 지난 2019년 새로운 화장품 브랜드인 '스톤브릭'을 런칭하고 그해 2월 서울 홍익대학교 인근에 '안테나숍'을 개점하며 본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 바 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사진=이마트] 2021.11.24 shj1004@newspim.com

색조 화장품 브랜드로써 안테나숍인 홍대점 1개만 유지하고 타 유통채널에 입점해 'NB(National Brand)'브랜드로써 해외에도 판로를 개척하는 등 다양한 판로로 사업을 전개해 나간다는 방침을 내세웠다.

'스톤브릭'은 런칭 당시 디자인 측면에서 조립완구인 '레고'를 연상시키는 '브릭' 형태로 립스틱 등 화장품을 '팔레트'에 붙여 가지고 다닐 수 있다는 특징을 내세웠다.

이마트가 이처럼 화장품 신규 브랜드를 런칭한 이유는 고부가가치 산업인 화장품 사업의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기 위해서로 분석된다.

하지만 이번 조치로 이마트의 자체 코스메틱 오프라인 사업은 모두 정리됐다. 이마트는 이미 핼스앤뷰티(H&B)스토어 '부츠'와 페이셜, 헤어, 바디 등 기초 화장품군과 향수 상품군에 중점을 두고 자체 브랜드 상품만 매장에서 운영하는 자체 화장품 브랜드 '센텐스'의 오프라인 전 점포를 폐점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스톤브릭 오프라인 사업은 철수 예정으로 수익성 중심으로 전문점 효율화 작업의 일환"이라며 "향후 스톤브릭 운영 여부를 두고 다양한 방법으로 고민중에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핌] 송현주 기자 2021.11.24 shj1004@newspim.com

강희석 대표, 전문점 사업 재편 가속화...2년 간 100여곳 영업 종료

이는 이마트가 2019년부터 추진 중인 전문점 사업 재편의 일환으로 보인다. 부실 사업을 정리함과 동시에 수익성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실제 이마트는 강희석 대표 취임 이후 H&B스토어 '부츠', 만물상 잡화점 '삐에로쑈핑', 남성 라이프스타일 편집샵 '쇼앤텔', 프리미엄 식료품 매장 'PK피코크', 라이프스타일 전문점 '메종티시아' 등을 철수하며 비효율 사업을 꾸준히 정리해 왔다.

이같은 조치는 강 대표 취임 이후 계속 진행되고 있는 전문점 사업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분석된다.

강 대표는 수익 확보가 어려운 부실 사업은 과감하게 정리하고 집객력을 갖춘 전문점은 확장하는 '선택과 집중' 전략을 취하고 있다. 구조조정을 통해 확보한 재원은 기존점 경쟁력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마트의 올 3분기 전문점 사업은 영업적자 규모를 축소해 영업손실 32억원을 기록했다. 화장품 브랜드 '스톤브릭' 점포 등 4개 점포를 닫아 점포 효율화를 진행하고 있다.

전문점 사업부는 올해 들어 14개 점포를 정리했다. 지난 2019년 59개, 지난해 41개에 이어 총 100개점에 달하는 전문점이 문을 닫았다.

비효율 전문점 점포 정리 이후 이마트는 실적 개선 흐름을 보이고 있다. 이마트는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매출이 6조3119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8% 증가했다.

이마트가 분기 매출 6조를 돌파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다만 3분기 영업익은 108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8.2% 감소했다.

업계는 당분간 전문점의 효율화도 계속될 것으로 예상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온라인으로 소비 중심이 옮겨가면서 오프라인 쪽 매출이 줄어들고 있다"며 "이에 오프중심인 전문점 철수가 가속화되며 실적 방어를 하는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shj100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