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르포] 대학 캠퍼스야? 공장이야?…일자리 효과 톡톡 '광주글로벌모터스'

입사자 평균 나이 28세, 최연소 23세..."누구나 일할 수 있다"
차제 공장 외 자동화 공정 비율 낮아...일자리 창출 위한 설계
지역 상생형 일자리 '생산 유치' 관건...지속성은 숙제

  • 기사입력 : 2021년11월22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11월22일 13: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광주광역시=뉴스핌] 조정한 기자 = "입사자 평균 나이는 28세입니다. 모든 인력을 블라인드(학력·성별 등 정보를 요구하지 않음) 방식으로 채용했어요.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괜찮습니다"

지난 19일 광주시 광산구 덕림동 빛그린국가산업단지내에 위치한 '광주글로벌모터스(GGM)'를 찾았다. 광주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상생형 지역 일자리' 첫 모델인 만큼 20대로 보이는 청년들이 눈에 띄었다. 근로 현장이지만 대학 캠퍼스에 온 듯한 활기를 느낄 수 있었다.

광주글로벌모터스는 지난 4월 차체 공장 시험 생산을 시작으로, 경형 SUV '캐스퍼'를 본격 생산했다. 올해 1만2000대, 내년 7만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현재 1교대 기준 운영인력인 539명을 채용했고, 이중 전남 지역 인재가 93.4%(498명)를 차지하고 있으며, 20대 비중이 51%(275명)로 나타났다.

[광주=뉴스핌] 조정한 기자 = 2021.11.22 giveit90@newspim.com

◆ 지역 채용 고려한 '자동화 공정'..."누구나 일할 수 있다"

국내에서 23년 만에 건설된 완성차 공장인 만큼 차체 공장엔 사람보다 로봇이 많았다. 차체 용접은 사람이 직접 하지 않고 로봇이 100% 진행한다. 다만, 차체의 부품 조립과 색을 칠하는 도장 공정은 사람 손이 닿는 비율이 높다.

글로벌모터스 관계자는 "차체 공장엔 29명이 일하고 있고 지난 3월과 5월에 입사한 직원들의 평균 나이는 28세"라며 "컨베이어 벨트 위로 지나가는 차체에 대한 조립 등을 일정 시간 동안 완벽히 작업하는 '레벨2 수준'의 능력을 갖춘 인력들"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전문가가 아니더라도 GGM에서 일할 수 있다"며 "실제로 5개월 이상 연수 기간을 부여하고 본인이 맡은 공정을 400번 이상 연습하고 실무에 투입된다"고 덧붙였다. 이 같은 훈련 결과 GGM은 1시간당 캐스퍼 26대를 원활히 생산하고 있다.

자동화 비율이 100%인 차체 공장과 달리 조립 공장과 도장 공장에선 사람이 필요하도록 자동화율을 낮췄다. 조립 공장의 자동화율은 17%, 도장 공장 70%다. 이 관계자는 "충분히 자동화로 가능한 부분이지만 지역 상생형 일자리 모델 역할을 충실히 하기 위해 사람이 작업을 수행하는 부분이 크도록 공장을 설계했다"며 "모두가 자부심을 가지고 차량을 생산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광주=뉴스핌] 조정한 기자 = 2021.11.22 giveit90@newspim.com

◆ '캐스퍼' 다음은?...생산 유치가 관건

GGM 입사자 중 가장 젊은 직원 나이는 23세다. 지역 상생형 일자리가 진짜 일자리로 거듭나기 위해선 23세에 입사한 직원이 30세가 돼도 계속 일할 수 있는 물량 확보가 관건이다.

하지만 GGM이 자동차 위탁 생산 전문 기업인 만큼 누군가가 위탁 생산을 요청하지 않으면 존재 의미는 사라진다. 현재 내연기관인 경형 SUV '캐스퍼'를 생산하고 있지만, 시장이 대형 SUV '캐스퍼' 등 다양한 차종을 추가 요구하지 않으면 캐스퍼 모델의 추가 생산도 한계가 있다.

공장 생산인력뿐 아니다. GGM은 구내식당에서 사용하는 식자재의 30% 이상을 지역 식자재를 사용하고 있으며, 구내식당 인력 역시 최소 70% 이상을 지역민으로 채용했다. 귀여운 외관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캐스퍼'지만, 다음 모델이 없으면 GGM은 상생형 일자리가 아닌 언제든 '위기형 일자리'로 돌변할 수 있는 셈이다.

GGM은 우선 내연기관 기반의 차량을 생산하고 있지만, 전기차나 수소차 생산에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친환경 자동차를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 확보와 새로운 라인을 설치하지 않고도 다른 차종을 생산할 수 있도록 공장 설비가 갖춰졌다는 설명이다.

박광태 GGM 대표이사는 "광주글로벌모터스가 이제부터 냉정한 시장의 평가를 받는다는 의미로 더욱더 신발 끈을 동여매겠다"며 "최고 품질 확보와 상생을 실천해 반드시 모든 소비자가 만족할 수 있는 자동차를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