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유럽

방한 스페인 관광객 유치를 위한 한-스페인 여행상담회 개최

한-스페인 상호방문의 해 1년 연장(2020~2022년) 후속 조치
2019년 방한 스페인 관광객 30,656명으로 전년 대비 12.24% 증가

  • 기사입력 : 2021년11월19일 12:50
  • 최종수정 : 2021년11월19일 12: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용준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스페인 도매여행사 대표 등 18명을 한국으로 초청해 11월 18일(목)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2021 한-스페인 여행상담회(2021 Korea-Spain Travel Mart)'를 개최했다.

지난 6월 문재인 대통령의 스페인 국빈 방문 당시 문체부 황희 장관과 스페인 산업통상관광부 마리아 레예스 마로토 장관은 '한-스페인 상호방문의 해(기존 2020~2021)'를 2022년까지 1년 연장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여행상담회는 이 양해각서의 후속 조치로서, 코로나19로 침체된 방한 관광을 다시 활성화하고 아시아 지역의 스페인 여행자 아웃바운드 관광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마련했다.

[서울=뉴스핌] 문재인 대통령이 6월 1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산파우 병원에서 열린 한-스페인 관광산업 라운드테이블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청와대] 2021.06.17 photo@newspim.com

이 자리에는 구미주 지역 방한 관광을 담당하는 국내 여행사 20여 개 업체 관계자 30여 명도 참석해 방한 관광 상품 개발에 대한 일대일 상담을 진행했다.

지난 16일에 입국한 스페인 여행업자들은 11월 22일(월)까지 방한 관광 상품을 개발하기 위해 서울과 안동, 전주, 인천 등 주요 도시를 답사한다. 문체부와 한국관광공사는 이번 답사를 통해 안전, 청결, 진짜 경험(Authentic Experience) 등 코로나19 이후 소비자들의 새로운 관광 수요에 부합하면서 한국만의 문화와 전통을 경험할 수 있는 방한 관광 상품을 개발하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스페인에서의 아시아 아웃바운드 시장은 늘어나는 추세다. 중국과 일본을 방문한 스페인 관광자 수는 2019년 기준 각각 10만 명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을 방문한 스페인 관광객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30,656명으로 전년 대비 12.24% 증가해 스페인은 방한 관광시장 확장의 새로운 기회이자 가능성으로 기대되고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이번 스페인 여행업 종사자 방한 초청은 스페인뿐만 아니라 유럽, 중남미 지역의 방한 관광 상품 개발에 강점을 가진 스페인어권 판매처도 새롭게 확보해 코로나 이후 아시아 지역 스페인어권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digibobos@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