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국내 연예

[기자수첩] '1박2일'에 돌팔매질 하는 팬들…김선호만 죽는다

  • 기사입력 : 2021년10월28일 08:00
  • 최종수정 : 2021년10월28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삐뚤어진 팬심이다. 김선호는 자신의 사생활 논란에 대해 누구에게도 피해를 주지 않기 위해 '침묵'을 택했다. 하지만 팬들은 이를 들추며 자신의 배우를 통편집한 KBS2TV '1박2일' 제작진에게 맹비난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 17일 자신을 김선호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온라인커뮤니티를 통해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에 따르면 A씨와 지난해 초에 만나 그해 7월 임신을 했으며, K 배우의 거짓 회유로 아이를 지웠으나 이후 태도가 달라져 이별 통보까지 받았다고 주장했다.

사회문화부 이지은 기자

A씨는 임신 중 낙태를 강요하고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해 정신적, 신체적 트라우마가 심하다고 덧붙였고, 논란의 불씨는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갔다. 여기에 김선호의 지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의 사생활 폭로와 소속사 불화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면서 A씨가 시작한 폭로는 진흙탕 싸움으로 번졌다.

이런 상황 속에서 김선호의 소속사는 해당 이슈들에 대해 '묵묵부답'을 택했고, 그 사이 그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 제작진에게도 불똥이 튀었다. 이러한 논란들이 불거지면 그가 출연 중인 프로그램 제작진들에게 추후 방송 분량 편집과 하차 문제에 대한 문의 전화가 쏟아졌다.

소속사에서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았기에, 프로그램 제작진도 섣불리 결정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었다. 그러던 와중 김선호는 지난 20일 소속사를 통해 "저는 그 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며 교제 사실을 인정했다. 이어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사생활 의혹에 대해 인정했다.

김선호는 정확한 사실관계에 대해선 밝히지 않았지만 A씨가 받았을 상처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는 뜻을 전했다. 논란에 대해 인정을 했으니, 프로그램에 끼치는 피해도 무시할 수 없었다. '1박2일' 제작진은 지난 24일 방송분에서 김선호를 깨끗하게 지워냈다. 자막으로 얼굴을 가려가면서까지 최선을 다해 편집을 했다.

프로그램뿐 아니라 광고계에서도 김선호를 손절했다. 개인의 사생활 영역이지만, 소속사와 그의 미숙한 대처가 신뢰를 잃게 만들었다. 언론사는 물론 광고 업체 측의 연락마저 피하면서 그간 쌓아온 이미지를 추락시켰다.

결국 제작진과 광고계는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하차와 계약해지라는 방법을 택했다. 하지만 김선호의 팬들은 '1박2일' 제작진에게 화풀이를 시작했다. 시청자들은 공식 홈페이지 게시판을 통해 "하차는 매우 성급한 결정이었다" "이번 결정에 대해 반성 바란다" "복귀시켜라" "죽을 죄를 지은 것도, 범죄도 아닌 사람을 너무 몰아가는 것 같다" "사람을 개똥치우듯 해버리냐"라며 분노를 드러냈다.

여기서 팬들이 간과하고 있는 점이 있다. 하나의 프로그램은 제작진과 방송사, 그리고 광고주 등 여러 사람들의 노력으로 제작된다. 한 명의 출연진이 문제를 일으킨다면 피해는 방송사, 그리고 프로그램을 믿고 광고를 계약한 광고주, '1박2일'을 믿고 보는 시청자에게 돌아간다. 그러다보니 출연진을 하차시키는 것이 최선이자, 차선의 선택인 셈이다.

그리고 김선호 역시 더 이상의 잡음을 만들지 않기 위해 이러한 진흙탕 싸움이 벌어지는 와중에도 침묵을 택하며 잘못을 인정하고 자숙 아닌 자숙을 택했다. 더이상 이 일에 대해 언급하고 싶지 않다는 뜻이기도 하다. 팬들이 제작진에게 맹공격을 쏟아낼 수록 피해를 입는 것은 김선호이다. 

미성숙한 팬심이 김선호뿐 아니라 그를 위해 나름의 노력을 쏟은 모두에게 상처를 주고 있다. 진정한 팬이라면, 이번 일로 배우 못지않게 힘든 시간을 겪은 관계자들을 위해 배우처럼 침묵을 택하고 그가 조금이라도 빨리 재기할 수 있도록 조용한 응원을 더해야 할 때가 아닌가 싶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