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김부겸 "코로나19 백신 접종률 70%, 포용적 회복 길 열어가겠다"

SNS 통해 "19세 성인 기준으로 80% 넘어서, 국민 덕분"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사회 위해 접종 동참해달라"

  • 기사입력 : 2021년10월23일 17:32
  • 최종수정 : 2021년10월23일 17: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가 23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율 70%를 넘긴 것에 대해 평가하며 "코로나19로부터의 회복을 넘어 우리 사회의 어려운 곳들을 함께 어루만지고 다독이며 가는 포용적 회복의 길을 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자신의 SNS에 올린 글을 통해 "드디어 오늘 70%가 넘는 국민께서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18세 이상 성인 인구 기준으로는 80%를 넘어섰다"라며 "국민 여러분 덕분에 가능한 일이었다"고 평가했다.

김 총리는 이와 함께 "현장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 군인, 경찰, 소방대원 등 일선 공직자들을 비롯해 모든 관계자분들의 헌신과 노고에도 각별한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이제 11월이면 본격적인 일상 회복의 여정이 시작된다. 방역만큼, 일상 회복으로 가는 길도 처음 가보는 여정"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 yooksa@newspim.com

그는 "하나하나 꼼꼼히 따져가면서, 누구도 뒤처지지 않고 누구도 불안하지 않게, 너무 빠르지도 너무 느리지도 않게 잘 준비해서 가보려 한다"며 "코로나19로부터의 회복을 넘어 우리 사회의 어려운 곳들을 함께 어루만지고 다독이며 가는 포용적 회복의 길을 열어가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이와 함께 "방역의 흔들림 없이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협조를 부탁드린다"며 "아직 접종을 주저하시거나, 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분들도 계실 것이다. 백신 접종을 완료할 경우, 감염되더라도 중증화 위험은 70% 이상, 사망 위험은 50% 이상 줄어든다"고 말했다.

그는 "코로나19로부터 나와 가족, 다 함께 안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접종에 동참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라며 "소중한 일상으로, 우리 함께 손잡고 나아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