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건설

서울‧경기 6억원 이상 고가 빌라 매매, 5년 새 2배 증가

신도시서 구리‧화성 등 GTX 노선 따라 매맷값 상승

  • 기사입력 : 2021년10월13일 11:34
  • 최종수정 : 2021년10월13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올해 서울과 경기도에서 6억원 이상에 매매된 연립·다세대 주택(빌라)이 5년 새 2배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뉴스핌] 서울‧경기 6억원 이사 빌라 매매 및 비율. [자료=다방] 유명환 기자 = 2021.10.13 ymh7536@newspim.com

13일 부동산 플랫폼 다방을 서비스하는 스테이션3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6억원 이상에 매매된 서울과 경기도 빌라 거래는 올해 초부터 9월 10일까지 3048건 매매됐다. 이는 전체 거래의 3.5%를 차지한다. 2017년 같은 기간 매매 건수가 1519건(2%)이었다는 점을 감안하면 4년 만에 2배 넘게 증가했다.

매매가 6억원은 정책 모기지 상품인 보금자리론 최고 기준선이라 서민 주택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대표된다. 그러나 아파트보다 시세가 상대적으로 낮은 특성상 매매가 6억원 빌라는 '고가'로 평가된다. 서울 평균 빌라 매매가는 3억 4669만원 수준이다.

특히 경기도에서 6억원 이상에 거래된 빌라가 크게 늘었다. 2017년(9월 10일 기준)의 경우 6억원 이상 빌라 매매 건수는 310건(0.8%)에 그쳤지만, 올해는 915건으로 3배가량 증가했다. 전체 매매에서 차지하는 비율도 2.1%로, 4년 전보다 1.3%포인트 올랐다.

2017년에 성남 분당구와 용인 기흥구, 수원 영통구, 과천, 하남 등 특정 지역에 몰렸던 6억원 이상 빌라가 올해 구리, 화성, 김포, 광명, 의왕, 평택 등으로 확대됐다는 점도 눈 여겨볼 만하다.

서울의 경우 올해 9월 10일까지 4만 3715건의 빌라 매매 중 6억원 이상은 2133건으로 전체의 4.9%를 차지했다. 2017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거래 건수는 76.4% 증가했고, 전체 거래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1.8%포인트 올랐다.

다방 관계자는 "재개발 사업 기대감과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신도시 개발 등으로 서울과 수도권 집값이 오르며 '고가 빌라' 매매도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