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경제일반

[2021 국감] 한국투자공사, 인력난 심각한데 임원은 억대 성과급 잔치

투자공사 투자인력 6년새 19% 감소
1인당 운용액 9.4억→24.7억달러 급증
정운천 "인력유출로 운용 공백 초래"

  • 기사입력 : 2021년10월13일 10:21
  • 최종수정 : 2021년10월13일 10: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기획재정부와 한국은행에서 외환보유액 등을 위탁받아 운용하는 한국투자공사(KIC)의 투자인력 유출이 심각한데 사장·감사·이사는 기본연봉 수준의 억대 성과급을 지급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이 13일 한국투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투자공사직원 평균 성과급은 3274만원인데 비해 사장·감사·이사들은 억대 성과급을 지급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정운천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오전 광주시청에서 열린 국민의힘-광주시 예산정책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0.10.27 kh10890@newspim.com

더욱이 투자공사의 경우 인력난 유출이 심각한데도 임원들은 자기 밥그릇 챙기기에 급급했다. 지난 2015년 84명이었던 투자인력은 2021년 현재 68명으로 19% 감소했다. 지난 5년간 투자공사의 퇴직자 101명 중 투자인력은 64명으로 63.6%에 이른다.  

투자인력이 부족하다보니 투자인력 1인당 운용액도 지속적으로 상승했다. 1인당 운용액은 2015년 9억4000만달어에서 현재 24억7000만달러로 크게 증가했다. 이 때문에 안정적인 수익률 유지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정 의원은 투자공사 인력 이탈 원인으로 낮은 처우 수준을 꼽았다. 투자공사 정규직 직원의 지난해 평균 연봉은 7212만원으로 유사 기관과 비교해 비슷한 수준이지만 운용인력들의 처우는 크게 낮은 수준이다. 지난해 CEO스코어에서 투자공사와 비슷한 업무를 하는 직원 1인당 평균 연봉 자료에 따르면 ▲증권(1억 1810만원) ▲여신금융(1억510만원) ▲은행(9520만원)으로 투자공사의 임금을 상회하고 있다.

정운천 의원은 "한국투자공사의 투자금은 공적자금으로 운용되고 있는 만큼 손실 최소화를 위해 투자 전문가의 지속적인 관리가 필요한데 계속되는 인력 유출로 담당자 변경에 따른 운용 공백이 초래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 의원은 "업계 평균에도 못 미치는 임금 등 낮은 처우 수준 때문에 투자인력이 지속적으로 유출되고 있는 상황인데 임원들은 직원의 몇 배가 넘는 억대 성과급은 지급받고 있다"며 "투자인력 유출 방지를 위해 성과급에 더욱 탄력성을 주고 임금 상한선을 완화하는 조치로 투자인력 확충에 전력을 다해야한다"고 강조했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