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종합] 공수처, '제보 사주 의혹' 박지원 국정원장 수사 착수

공수처, 제보 사주-고발 사주 '동시 수사'
공수처,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실 압수수색

  • 기사입력 : 2021년10월06일 10:50
  • 최종수정 : 2021년10월06일 10: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제보 사주' 의혹과 관련해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대한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공수처 수사2부(김성문 부장검사)는 박 원장을 국가정보원법·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수사대상은 박 원장이며 혐의는 국가정보원법 위반, 공직선거법 위반 등이다. 공수처는 함께 고발된 고발사주 의혹 제보자 조성은 씨 등은 입건하지 않았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지난 8월 27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개인과 단체에 대한 국정원의 사찰 종식 선언 및 과거 불법 사찰에 대해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는 지난 7월 24일 국회를 통과한 국가정보기관 불법 사찰 진상규명과 재발 방지 촉구 결의안에 따른 것이다. 2021.08.27 yooksa@newspim.com

앞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지난달 13일 박 원장과 조 씨, 성명불상의 인물 3명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언론사 등에 제보를 모의했다며 공수처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어 15일에도 박 원장이 언론 인터뷰를 통해 '윤 전 총장이 연루된 의혹을 받고 있는 윤우진 전 용산세무서장 사건을 언급한 것이 경선 개입'이라며 그를 국정원법·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공수처에 추가 고발했다.

공수처는 고발 사주 의혹 사건의 주임검사를 여운국 공수처 차장으로 재지정하고 예상균 검사를 주무검사로 지정했다.

공수처 관계자는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가 공수처로 이첩한 이른바 '고발사주 의혹' 사건을 입건 후 이미 수사중인 사건과 병합해 수사한다"며 "제보사주 및 고발사주 의혹 모두 여 차장이 지휘한다"고 설명했다. 공수처는 윤 전 총장과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등을 입건한 바 있다. 혐의는 직권남용, 공직선거법 위반 등이다.

한편 이날 공수처는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정점식 국민의힘 의원실을 압수수색했다. 논란이 된 고발장의 전달 경로 확인 차원이다.

정 의원은 지난해 4월 김웅 국민의힘 의원에게 전달됐던 고발장과 상당 부분 일치하는 고발장이 4개월 뒤 국민의힘을 거쳐 검찰에 접수됐을 때, 해당 고발장 초안을 전달한 인물로 지목됐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