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공수처, '고발사주' 조성은 참고인 소환조사…비공개 출석

  • 기사입력 : 2021년09월27일 13:58
  • 최종수정 : 2021년09월27일 13:5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이른바 '윤석열 검찰 고발사주'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 조성은 씨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법조계에 따르면 공수처 수사3부(최석규 부장검사)는 이날 오전 조 씨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 중이다.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연루된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로 유력하게 거론됐던 조성은 씨가 지난 10일 자신이 제보자가 맞다고 인정했다. [사진=JTBC 유튜브 캡쳐] 2021.09.10 kimsh@newspim.com

조 씨는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 공수처 청사에 설치된 차폐시설을 통해 비공개로 출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공수처는 조 씨의 휴대전화 등에서 나온 자료를 바탕으로 지난해 4월 3일과 8일 고발장이 전달된 상황에 대해 자세히 물어볼 것으로 보인다. 또 박지원 국정원장과 공모했다는 이른바 '제보사주' 의혹과 관련해서도 조사가 이뤄질 수도 있다.

앞서 공수처는 지난 9일 조 씨를 불러 텔레그램 메신저가 담긴 조 씨의 휴대전화와 USB 등을 확보하며 정식으로 수사에 나섰다.

10일과 13일에는 조 씨에게 고발장을 전달한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피의자로 입건된 손준성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추석 연휴에도 휴가를 반납한 채 압수물 분석에 집중했다.

공수처가 이날 조 씨를 소환한 것은 증거물 포렌식 조사를 마무리한 뒤 사건 관계인을 상대로 의혹 전반에 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작업에 돌입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는 이달 13일 조 씨와 박 원장이 공모해 고발사주 의혹을 제기했다며 이들을 국가정보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공수처는 해당 건과 관련해 고발인 조사만 진행했을 뿐 입건 여부를 결정하진 않고 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