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윤석열 "이재명, 특검 거부는 범죄 연루 자인...의혹 씻고 대선 나서라"

"기세등등하더니 대장동 자화자찬 쏙 들어가"
"李·민주당, 떳떳하면 특검 수용하라"

  • 기사입력 : 2021년09월29일 09:38
  • 최종수정 : 2021년09월29일 09:3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율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는 29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를 향해 "특검 거부는 범죄 연루 자인이자 자가당착"이라고 압박했다.

윤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재명 지사는 대장동 개발을 설계했다고 자랑했다. 최대 치적 사업이라고 선전도 했다. 그런데 비리 혐의, 각종 문제점이 제기되자 '국민의 힘 게이트'라고 역공을 펼치면서 정작 특검 주장은 거부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가 지난 28일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대선 경선 4차 방송토론회 준비를 하고 있다. 2021.09.28 photo@newspim.com

그는 "본인이 설계했고, 최대 치적이라고 자랑까지 해놓고 잘못된 것은 모두 다른 사람 문제라고 하면서 왜 특검 주장에 동의하지 않는 것이냐"며 "앞뒤가 맞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재명 지사는 이제, 사건 초기 천문학적 특혜를 감추기 위해 주장했던 '하이 리스크 하이 리턴'이라는 말조차 하지 않는다"며 "그렇게 기세등등하더니 대장동 개발 의혹에 대한 자화자찬이 쏙 들어갔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을 향해선 "민주당도 마찬가지다. 혹시 드루킹 특검의 쓰라린 기억 때문인가. 아니면 김경수 지사의 악몽 때문인가"라고 반문한 뒤, "'국민의 힘 게이트'라고 주장하면서 특검을 거부하는 건, 모순 아닌가. 민주당 주장대로라면 하루빨리 특검을 통해서 진상을 규명하고 범죄를 저지른 사람들을 처벌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지금 이 문제에 대한 국민적 의혹과 불신은 날로 커지고 있다"며 "민심이 흉흉하다. 이재명 지사의 설계로 생긴 일확천금, 그 돈의 최종 종착지에 대한 의혹이 날로 커지고 있다. 시중에는 별별 얘기가 다 돌고 있다.
그렇게 떳떳하다면, 이재명 지사 주장대로 '국민의 힘 게이트'라면 이재명 지사와 민주당은 특검을 수용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경천동지할 사건을 수많은 의혹을 남겨둔 채 대통령 선거를 치른다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라며 "이재명 지사, 민주당은 하루빨리 특검 수용해서 모든 의혹을 말끔히 씻거나 문제가 있었다면 그에 대한 응당한 처벌을 받은 후 대통령 선거에 나서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jool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