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검찰, 대장동 특혜의혹 특별수사팀 꾸려...수사 본격화

곽상도‧권순일 등 고발 건 외 의혹 전반 다룰 듯

  • 기사입력 : 2021년09월28일 19:56
  • 최종수정 : 2021년09월28일 19: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검찰이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을 둘러싼 의혹을 규명하기 위해 수사팀을 확대하기로 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 2021.09.15 pangbin@newspim.com

28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법죄형사부(유경필 부장검사)를 중심으로 전국에서 검사 3~4명을 파견 받아 수사팀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대장동 의혹과 관련한 다수의 고발장이 들어온 만큼 이들 사건을 중심으로 수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앞서 경제범죄형사부에는 대장동 개발사업 시행사인 화천대유에서 고문으로 활동한 권순일 전 대법관이 사후수뢰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과 국민의힘을 탈당한 곽상도 의원 아들의 퇴직금 50억원 의혹 등이 배당됐다.

이와 함께 공공수사2부는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국민의힘 관계자들과 곽상도 무소속 의원, 조선일보 기자 등을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한 사건을 배당받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중점으로 살펴보고 있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