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인천

인천대교서 충돌사고 낸 50대 운전자 바다로 투신

  • 기사입력 : 2021년09월28일 15:16
  • 최종수정 : 2021년09월28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인천대교에서 충돌사고를 낸 승용차의 50대 운전자가 바다로 뛰어들어 숨졌다.

28일 인천경찰청 고속도로순찰대와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3시 18분께 인천시 중구 운남동 인천대교 송도 방향 9.8㎞ 지점에서 "사람이 뛰어내렸다"는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인천대교 전경[사진=인천시] 2021.09.28 hjk01@newspim.com

소방당국의 요청을 받고 출동한 해경은 운전자 A(55) 씨를 구조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숨졌다.

조사 결과 A씨는 홀로 제네시스 승용차를 몰고 인천대교를 달리다가 중앙분리대와 가드레일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A씨는 이후 자신의 차량을 중앙분리대 옆 1차로에 세워둔 채 바다로 뛰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A씨가 충돌 사고를 낸 뒤 바다로 뛰어든 것으로 추정된다"며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