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외환] 미 달러화, 연준 "곧 테이퍼링" 발표 속 통화별 혼조

  • 기사입력 : 2021년09월23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23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 달러화 가치가 22일(현지시간) 통화별로 혼조세를 보였다. 주 초 헝다(恒大·Evergrande)그룹 파산 우려가 다소 잠잠해진 가운데 미 연방준비제도(Fed)도가 11월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가능성에 무게를 실으며 달러화는 뚜렷한 방향성을 보이진 않았다.

외환시장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오후 4시 45분 기준 주요 6개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보여주는 달러인덱스(달러지수)는 전장보다 0.24% 상승한 93.43을 기록했다.

헝다그룹 파산설로 안전자산 선호가 강화됐던 전 세계 자산시장에서는 우려가 점차 희석되는 분위기다.

이날 헝다그룹은 23일 시한인 이자 지급 1건과 관련한 문제를 비공개 협상을 통해 해결했다고 밝혔다. 중국 인민은행(PBoC)도 시장을 지원하기 위해 은행 시스템에 900억 위안을 투입했다.

중국 위안화와 미국 달러화 [사진= 로이터 뉴스핌]

캐나다 토론토의 독립 외환 애널리스트 에릭 브레거는 로이터통신에 "내일 (헝다그룹이) 채권 이자 지급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은 분명히 밤사이 위험 선호를 띄웠고 위험 통화의 이어진 반응이 있어 캐나다 달러와 호주 달러, 뉴질랜드 달러가 상승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 역시 달러 약세에 무게를 실었다. 연준은 이날 FOMC를 마치고 기준금리와 월 1200억 달러 규모의 자산매입을 동결했지만 11월 테이퍼링(자산매입축소) 가능성에 무게를 실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이르면 다음 회의에서 테이퍼링이 시작될 수 있다면서 연준 위원들이 내년 중반께 테이퍼링을 완료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준이 공개한 점도표에 따르면 18명 중 절반인 9명의 위원이 2022년 금리 인상을 예상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로/달러 환율은 0.29% 내린 1.1694달러를 나타냈고 영국 파운드/달러 환율은 0.31% 하락한 1.3617달러를 기록했다.

일본 엔화는 미 달러 대비 0.53% 하락했으며 스위스 프랑도 0.28% 약해졌다.

반면 미 달러 대비 캐나다 달러는 0.32% 절상됐고 호주 달러는 0.08% 올랐다. 뉴질랜드 달러는 0.06% 하락했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