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자영업자 분향소 이틀째 조문행렬…200명 넘는 발길 이어져

  • 기사입력 : 2021년09월17일 15:18
  • 최종수정 : 2021년09월17일 15: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활고로 극단 선택한 자영업자들의 넋을 기리기 위해 설치된 임시분향소에 17일에도 추모 행렬이 이어졌다. 

이날 오후 분향소에는 김기홍·이창호·조지현 코로나19 대응 전국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공동대표가 자리를 지키고 있었다. 이들은 참담한 표정으로 분향소를 멍하니 응시했다.

영정사진 대신 세워진 '謹弔(근조) 대한민국 소상공인·자영업자'라고 적힌 팻말 앞에는 지난 밤 추모객들이 놓고 간 국화꽃이 가득했다.

분향소 인근 벤치에는 술과 치킨, 자장면과 커피 등이 쌓여 있었다. 분향소를 찾지 못한 자영업자들이 부의금 대신 자신들이 파는 음식을 보내 추모의 뜻을 전한 것이다.

[서울=뉴스핌] 박성준 인턴기자 =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인근에 마련된 자영업자 임시분향소. 2021.09.17. parksj@newspim.com

서울 구로구에서 10년째 식당을 운영한다는 김모(57) 씨는 "추석 전까지 쉬려고 문 닫은 김에 찾았다"며 "자영업자 자살했다는 기사를 보고 울었다. 남 일 같지 않더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면서 "이쯤 됐으면 정부에서 무슨 대책을 내놔야 하는 것 아니냐"며 덧붙였다.

정치인들의 발길도 이어졌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김용진 민주당 의원,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원희룡 전 제주지사, 배진교 정의당 원내대표, 류호정 정의당 의원 등이 이틀에 걸쳐 분향소를 찾았다.

이날 경찰과 조문객 사이에 승강이도 벌어졌다. 분향소 주변을 둘러싸고 있는 30여명의 경찰관 사이로 한 시민이 들어가려고 하자 경찰은 "어떻게 오셨냐"고 물었다. 그러자 이 시민은 "그냥 보러 왔다"며 "내가 들어가겠다는데 무슨 근거로 막는 거냐"고 소리쳤다.

조지현 공동대표는 "경찰은 조문객을 모두 받겠다고 하는데 분향소를 이렇게 둘러싸고 있으면 일반인들이 위화감을 느껴서 어떻게 들어 오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비대위는 전날 밤 9시 30분쯤 서울 여의도 국회의사당역 3번 출구 앞에 임시분향소를 설치했다. 당초 국회 앞에 합동분향소를 설치할 계획이었으나, 경찰의 제지로 장소를 옮겨 임시분향소를 차렸다.

비대위에 따르면 이날 오전까지 자영업자와 시민 등 조문객 200여명이 분향소를 다녀갔다. 비대위는 18일 오후 11시까지 분향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비대위가 제보 접수를 통해 파악한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와 올해 최소 22명의 자영업자가 극단 선택을 한 것으로 집계됐다.

 

parksj@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