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고승범-금융협회장 "빅테크, 혁신과 소비자 보호가 조화 이뤄야"

코로나19 금융지원 재연장·가계부채·빅테크 논의
"이자 상환유예 지원실적·대출잔액 크지 않아"
고 위원장 "현안 소통 자리 자주 만들겠다"

  • 기사입력 : 2021년09월16일 15:30
  • 최종수정 : 2021년09월16일 15: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윤 기자=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금융권 협회장들이 만나 코로나19로 어려움에 놓인 소상공인·중소기업을 위한 만기연장·이자상환 유예 조치에 합의하고 질서있는 정상화 방안을 추진키로 했다. 또한 가계부채 관리, 빅테크 금융업 진출 등 금융현안에 대해 논의했다.

고승범 위원장은 16일 오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은행연합회·금융투자협회·생명보험협회·손해보험협회·여신금융협회·저축은행중앙회 등 5개 협회장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김주현 여신전문금융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과 최성일 금융감독원 은행‧중소서민금융 부문 부원장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는 취임인사를 겸하는 자리로, 금융위원장 취임 후 금융권 협회장들과 공식 모임을 갖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고승범 위원장이 1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 뱅커스클럽에서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정희수 생명보험협회장, 정지원 손해보험협회장, 김주현 여신전문금융협회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최성일 금감원 중소서민금융 부문 부원장과 가계부채 관리, 디지털 금융혁신을 위한 규제체계 등 금융산업 현안 관련 금융권 간담회를 진행했다. (사진=금융위원회)

고 위원장과 협회장들은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한 가운데 중소기업‧소상공인들의 어려움이 큰 상황을 고려해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내년 3월까지 6개월 더 연장하는데 최종 합의했다.

금융협회장들은 코로나19 확산세 등으로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지속되고 있으며, 이자 상환유예 지원실적과 대출잔액이 크지 않은 점 등을 감안해 연장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정부는 코로나19 위기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4월부터 전 금융권이 동참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를 시행 중이다. 지난 7월 기준 총 222조원이 지원됐다. 이중 만기연장된 금액은 209조7000억원, 원금 상환유예된 규모는 12조1000억원, 이자상환이 유예된 금액은 2000억원이다. 중기중앙회가 330개 기업을 통해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 지원을 받은 중소기업은 58.8%에 달했다.

다만 지원조치가 장기화되면서 금융기관의 잠재부실 우려와 장기유예 차주의 상환부담 누적 문제가 제기될 수 있는 만큼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연착륙 내실화 ▲채무조정 지원 강화 ▲정책금융 프로그램 등 보완방안을 마련해 함께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만기연장‧상환유예 조치가 한차례 더 연장됨에 따라 이와 관련된 금융규제 유연화 조치도 추가 연장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추가 검토 후 오는 29일 금융위에 상정될 예정이다.

이밖에 가계부채 관리,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 등 최근 금융현안도 논의했다.

금융협회장들은 "가계부채 관리를 강화해 나가야 한다는 점에 공감하고 이를 위해 금융권이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며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에 대해서는 혁신과 소비자 보호가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고 위원장은 "이날 논의된 사안들은 향후 정책 추진과정에서 꼼꼼히 살펴볼 것이며, 앞으로도 금융권과 함께 현안에 대해 소통하는 자리를 자주 만들겠다"고 말했다.

 

jyo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