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방·안보

한국 독자개발 SLBM 잠수함 발사시험 성공…세계 7번째

ADD, 공대지미사일 항공기 분리 시험 등도 실시

  • 기사입력 : 2021년09월15일 16:32
  • 최종수정 : 2021년09월16일 11: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태 기자 = 한국이 독자 개발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이 15일 처음으로 성공했다. SLBM의 잠수함 발사시험 성공은 세계 7번째다.

국방과학연구소(ADD)는 이날 오후 ADD 종합시험장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서욱 국방부 장관 등 정부와 군의 주요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국내 최초로 SLBM 잠수함 발사시험을 성공적으로 실시했다고 밝혔다.

국내 기술로 건조한 3000t급 잠수함인 도산 안창호함에 탑재된 SLBM(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이 수중에서 발사되고 있다. 2021.09.15 [사진=국방부 동영상 캡처]

국내 기술로 건조한 3000t급 잠수함인 도산 안창호함에 탑재된 SLBM은 수중에서 발사됐으며, 목표지점에 정확히 명중했다.

ADD 관계자는 "그 동안 수 차례의 지상 및 수조 발사시험을 실시해왔다"며 "오늘 실제 잠수함 발사시험에 성공함으로써, 우리나라는 세계에서 7번째로 SLBM 잠수함 발사에 성공한 국가가 됐다"고 말했다. 지금까지 SLBM 잠수함 발사시험에 성공하고 운용중인 국가는 미국, 러시아, 중국, 영국, 프랑스, 인도 6개국이다.

ADD는 이날 국내 기술로 개발중인 차세대 전투기 KF-21에 탑재될 장거리공대지미사일의 항공기 분리 시험도 실시했다. ADD에 따르면 장거리공대지미사일은 현재 탐색개발 단계다. 이날 시험은 탑재된 항공기에서 분리된 후 미사일의 날개를 펼치고 표적까지 정확히 비행하여 타격하는 것으로, 성공적으로 실시됐다.

ADD는 또 "탄두 중량을 획기적으로 증대한 고위력 탄도미사일 개발에도 성공했다"며 "이번에 개발된 미사일은 콘크리트 건물 및 지하갱도 타격도 가능한 것으로, 주요표적을 정확하고 강력히 타격하여 무력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해상전력에 대한 접근거부 능력을 강화할 수 있는 초음속 순항미사일 개발도 성공했다"며 "이번에 개발된 초음속 순항미사일은 기존 미사일에 비해 속도가 빨라 적 함정의 대응이 매우 어려워짐으로써, 미사일의 생존성과 파괴력이 더 향상된다"고 강조했다.

ADD는 마지막으로 올해 7월 우주발사체용 고체추진기관 연소시험에도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이 테스트는 소형위성을 지구 저궤도에 올릴 수 있는 우주발사체 추진기관에 관한 기술을 시험한 것으로, 이번에 확보된 기술을 민간에 이전할 경우 국내 우주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medialyt@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