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전시·아트

'타이포잔치 2021:거북이와 두루미', 내달 17일까지 문화역서울284서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9월15일 14:00
  • 최종수정 : 2021년09월15일 14: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원장 김태훈)과 국제타이포그래피비엔날레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타이포잔치 2021: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거북이와 두루미'가 내달 17일까지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다.

올해 7회를 맞이한 타이포잔치에서는 '문자와 생명'을 주제로 다룬다. 전시 제목 '거북이와 두루미'는 1970년대 개그 프로그램에서 유행했던 말로, 인간의 장수를 바라는 문자 80개로 구성된 이름의 일부를 활용해 생명과 문자의 관계를 표현했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타이포잔치 2021-거북이와 두루미' 포스터 [사진=문화체육관광부] 2021.09.15 alice09@newspim.com

전시에는 전 세계 50여 개 팀이 참여했으며 ▲기원과 기복 ▲기록과 선언 ▲계시와 상상 ▲존재와 지속 네 가지 부문으로 이루어진다.

50여개 팀은 문자의 영역을 글자에 국한하지 않고 기호, 사람이나 동물의 얼굴, 그림과 같은 시각언어로 넓혀, 타이포그래피 디자인뿐만 아니라 삽화(일러스트레이션), 현대미술, 공예, 사진 등 시각예술 전 분야를 아울러 작품 총 68개를 제작했다.

전시 총괄을 맡은 이재민 예술감독은 "생명이라는 주제를 다루며 다른 생명을 존중하려는 태도에 주목했다"며 "다르다는 이유로 배척하지 않고 함께 살아가자는 사회 흐름처럼 타이포잔치 역시 경계의 틀을 허물고 다채로운 해석을 추가하고자 했다"며 취지를 밝혔다.

올해 타이포잔치는 국민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경험을 선사하기 위해 비대면 전시와 연계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이번 전시에서 다루지 못한 이야기들을 만나볼 수 있는 '온라인 토크'는 오는 25일부터 내달 9일까지 매주 토요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또 한글날(10월 9일) 특집에서는 네이버문화재단과 안그라픽스 타이포그라피연구소 등이 '타이포잔치 2021'의 공식 서체인 네이버 '마루부리' 글꼴에 관한 흥미로운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