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 "코로나19로 혁신 기로, 변화 중심은 ESG·디지털"

신한금융그룹·세계경제연구원, 2일 국제 컨퍼런스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9월02일 08:47
  • 최종수정 : 2021년09월02일 08: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2일 "오늘날 전 세계는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변화와 혁신의 전환점을 맞고 있다"며 "변화의 중심에는 ESG와 디지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조 회장은 2일 창립 20주년을 맞은 신한금융그룹과 세계경제연구원이 '포스트 팬데믹 시대의 대항해 : ESG 경영과 디지털 융합을 넘어'란 주제로 서울 롯데호텔에서 개최한 국제 컨퍼런스에서 환영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전광우 세계경제연구원 이사장, 고승범 금융위원장 등 참석자들이 2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신한금융지주 창립 20주년 기념 세계경제연구원-신한금융그룹 국제컨퍼런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09.02 yooksa@newspim.com

이 컨퍼런스는 기후변화 대응을 포함한 ESG 경영 확산과 디지털 융합 추세 확대에 따른 이슈를 관련 분야 전문가들과 논의하고 기업 전략과 정책 대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조 회장은 "전 세계적으로 백신접종을 서두르고 있지만 코로나19 확진 위험에 대해 우리가 피부로 느끼는 어려움이 커지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는 위기 속에서 위대한 가치 만들어왔고, 방역에 최선을 다하고 있어 머지않아 팬데믹 아픔을 극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다만 많은 전문가들이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이전과 같은 일상생활은 어렵다고 보고 있다"며 "지속가능한 혁신 속도 더욱 빨라졌고 그 변화 중심에 ESG와 디지털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ESG 확대를 통해 앞으로는 사회적 가치를 지키는 모습이 기업 평가의 중요 가치로 인식될 것"이라며 "ESG와 디지털 통한 새로운 연결은 더 나은 사회의 기반"이라고 언급했다.

또 "우리 환경은 미래 세대에게 잠시 빌려 쓰는 것으로 앞으로 우리의 모든 결정은 미래세대를 위한 결정과 지속가능성을 위한 성장에서 시작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오늘 컨퍼런스에서 인류 공통의 가치를 연결하는 다양한 해법 찾을 것이라 확신한다"며 "이 자리에서 건강한 담론이 오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날 콘퍼런스에는 고승범 금융위원장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제프리 삭스 유엔 지속가능네트워크 회장, 조지 로버츠 콜버그크래비스로버츠 회장, 마크 맥콤 블랙록 최고운영책임자(CCO) 등 국내외 금융계 고위급 인사가 대거 참석했다.

이번 콘퍼런스는 총 4개의 세션으로 나뉘며, 각 세션별로 ▲ESG투자 및 경영을 위한 최선책과 로드맵 ▲코로나 팬데믹 이후 국제 질서 및 세계경제구도의 재편 ▲디지털 플랫폼 경제의 기회와 도전 ▲기후변화 대응과 친환경 에너지 정책 속에서의 금융 역할 등의 주제를 다룬다. 

byh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