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인천

인천 102명 신규 확진·2명 사망

  • 기사입력 : 2021년08월26일 11:28
  • 최종수정 : 2021년08월26일 11: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인천시는 집단감염 관련 7명을 포함해 모두 102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26일 밝혔다.

또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확진자 2명이 숨져 누적 사망자는 75명으로 늘어났다.

확진 사망자는 최근 집단감염이 발생한 인천 운수업 종사자 관련 확진자와 해외에서 입국한 뒤 양성 판정을 받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던 확진자이다.

연수구 종교시설과 관련해서는 이틀전인 24일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데 이어 전날 6명이 추가로 감염됐다.

부평구 건설 현장과 관련해서도 확진자 1명이 나와 누적 감염자는 4명으로 늘었다.

남동구 행정복지센터에 근무하는 공무원 1명이 확진돼 센터가 임시 폐쇄됐으며 근무자 23명에 대한 전수 검사 결과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이들 집단감염 관련 7명을 제외한 신규 확진자의 감염경로는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62명, 해외입국자 4명이다.

나머지 29명의 감염경로는 방역 당국이 조사하고 있다.

전날까지 인천지역 중증 환자 전담 치료 병상은 78개 가운데 55개, 감염병 전담 병상은 475개 중 374개가 사용 중이다.

이날 현재 인천지역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1만1406명이다.

hjk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