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날씨

태풍 '오마이스' 자정 전 남해안 상륙…내일 새벽 내륙 통과하며 약화

  • 기사입력 : 2021년08월23일 10:50
  • 최종수정 : 2021년08월23일 14: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제12호 태풍 '오마이스'가 23일 오후 제주도 인근을 거쳐 자정 전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 오마이스는 이날 밤부터 다음날 새벽 내륙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온대저기압으로 약화될 전망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오마이스는 이날 오후 3시쯤 제주 서귀포 남서쪽 약 260km 부근 해상에 이를 전망이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96hPa, 최대풍속은 초속 20m로 예상된다.

[서울=뉴스핌] 최현민 기자 = 태풍 예상경로. [사진=기상청] 2021.08.23 min72@newspim.com

이후 오후 9시 서귀포 북서쪽 약 40km 부근 해상을 관통해 24일 오전 3시 대구 남남서쪽 약 20km 부근 육상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태풍은 이날 자정 전 거제나 통영 부근을 거쳐 남해안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다만 제주도를 관통하지 않고 제주 동쪽 해상을 경유해 나갈 수 있어 (태풍) 진행방향은 변동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제주도 남쪽 바깥 먼바다는 23일 오전 10시를 기해 태풍주의보가 발효됐다. 같은 시간 세종과 충남, 전북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다.

예상 강수량은 남부지방과 제주도 100∼300㎜(많은 곳 남해안, 지리산 부근, 제주도 산지 400㎜ 이상), 중부지방과 서해5도, 울릉도·독도 50∼150㎜(많은 곳 경기 남부, 강원 중·남부, 충청권 200㎜ 이상)이다.

특히 이날 오후부터 24일 오후 3시까지 전남권과 경남권, 제주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70㎜ 이상, 그 밖의 지역에서는 시간당 30∼50㎜ 내외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가능성이 있다.

이틀간 남부지방과 제주도에는 바람이 시속 35∼65㎞, 순간풍속 시속 100㎞ 이상으로 강하게 불고, 그 밖의 지역도 바람이 시속 35∼60㎞, 순간풍속 시속 70㎞로 강하게 불 것으로 예상된다.

제주도 바다와 남해, 서해, 전남, 전북, 경남, 울산, 부산, 광주 등은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다만 오마이스는 서귀포 남서쪽 해상으로 북진해 남해안에 상륙한 뒤 내륙을 통과하는 과정에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관측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이 대구 인근서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되지만 태풍의 강도나 강수 등이 유지되기 때문에 동해상으로 벗어나기 전까진 소멸된다고 보기 어렵다"며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min7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