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입주물량 태부족" 올해 서울 5660가구 불과...집값 안정화 난망

공공 입주 물량 민간 건설사의 30% 수준
"입주 물량 감소로 실수요자 불안감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8월09일 11:46
  • 최종수정 : 2021년08월09일 11:4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올해 서울 공공아파트의 입주물량이 5000여 가구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가 집값 상승을 우려해 주택시장 규제 기조를 이어가다 보니 입주물량 태부족 현상이 가중되고 있다. 당장 주택공급을 확대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민간 아파트 청약도 경쟁이 치열해 내 집 마련을 계획하는 수요자의 고민이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서울=뉴스핌] 유명환 기자 = 2021.08.09 ymh7536@newspim.com

◆ 공공분양·임대 7만339가구 중 서울‧인천 총 9939가구

9일 본지가 부동산 114에 의뢰한 올해 누적 공공분양·임대 아파트의 입주물량은 총 7만339가구로 집계됐다.

이중 서울과 인천은 각각 5660가구, 4314가구로 전체 입주 물량의 13.2%, 16.3%에 그쳤다. 서울과 입전한 경기도는 전체 물량 중 49.9%에 달했다. 올해 경기도 공공물량 중 3만5192가구가 경기도에 집중됐다.

같은 기간 민간 건설사의 입주 물량은 21만5017가구로 조사됐다. 서울과 경기, 인천 등 수도권에서 각각 2만5660가구, 7만7901가구, 1만4610가구다.

문제는 수도권의 공공 입주물량이 수요에 충분치 않다는 점이다. 정부는 최근 3기 신도시를 비롯한 사전청약 카드를 꺼내 들었지만,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하기엔 역부족이란 지적도 있다. 인천계양, 남양주진접2, 성남복정1 등 3개 지구 3955가구에 대한 사전청약 결과, 총 4만328명이 청약통장을 던지면서 경쟁이 치열했다.

특히 사전청약 물량의 대다수가 소형 면적으로 구성돼 수요자의 기대를 충족하기 어렵다. 1차 사전청약 물량 4333가구 중에서 국민평형인 전용면적 84㎡는 73가구에 그쳤다. 인천계양 특별공급 전용 84㎡ 20가구에는 4796명이 신청해 239.8대 1의 최고경쟁률이 나왔다. 지난 4일부터 진행 중인 사전청약도 전체 378가구 중 84㎡는 17가구뿐이다.

당초 기대와 달리 사전청약 당첨이 어려워지면서 주택 매수를 서두르려는 수요자들이 늘어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매수 수요 증가로 집값이 오르는 등 시장 불안은 커질 가능성도 있다.

서진형 대한부동산학회장(경인여대 교수)은 "서울에 공급 물량은 부족하고 가격은 치솟은 탓에 외곽 중저가 단지로 수요가 몰리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며 "사전청약으로도 시장의 수요를 충분히 해소하지 못하면서 매수에 나서려는 수요자가 늘어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 입주물량 부족에 공급계획 삐걱...집값 불안 여전 

서울 아파트값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이른바 국민평형이라 불리는 84㎡ 평형이 포함된 중소형(60㎡초과 85㎡이하) 아파트 매매가격도 지난 6월 처음으로 평균 10억이 넘었다. 이후 이달 1000만원 이상 오른 10억 464만원으로 상승했다. 

서울의 중형(85㎡초과 102㎡이하) 아파트 매매가격은 13억원을 목전에 둔 12억9615만원을 기록했다. 경기와 인천 등 수도권 아파트 매매가격도 상승하면서 수도권의 소형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도 5억원을 넘긴 5억 662만원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는 3억6890만원, 인천은 2억2389만원으로 집계됐다.

소형아파트 매매가격은 최근 1년간 약 20% 가량 올랐다. 전국의 소형아파트 매매가격은 1년간(2020년 8월~2021년 7월) 2억 5872만원에서 3억1334만원으로 21.1% 상승했다. 직전 1년간(2019년 8월~ 2020년 7월) 전국 소형아파트 평균 매매가격이 2억2860만원에서 2억5385만원으로 11.0% 상승률을 보인 것에 비하면 2배가량 높은 상승률이다.

서울의 소형아파트는 최근 1년간 6억7515만원에서 8억957만원으로 19.9% 상승률을 보였다.수도권 소형아파트 평균 매매가도 4억1111만원에서 5억662만원으로 23.2% 급등했다.

전문가들은 입주 물량 확대가 없을 경우 집값 하락은 쉽지 않은 것으로 내다봤다.

권대중 명지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는 "집값이 하락을 하려면 공급량이 늘어야 하는데 지금 분양물량과 입주물량 모두 많지 않은 상황에서 전혀 하락할 요인을 찾을 수 없다"라면서 "정부가 3기 신도시 카드를 꺼내 들어 수요자들의 불안 심리를 안정시키려고 하고 있지만 착공까지 수년이 걸릴 수 있는 곳에 청약을 넣고 대기할 수요자는 많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ymh753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