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핀테크

카카오뱅크, 중저신용 고객 확대…중신용대출 출시

'중신용플러스대출'·'중신용비상금 대출' 출시

  • 기사입력 : 2021년08월04일 15:13
  • 최종수정 : 2021년08월04일 1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유리 기자 = 카카오뱅크는 자체 신용 기반의 중신용대출 상품인 '중신용플러스대출'과 '중신용비상금 대출'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중신용플러스대출'은 개인신용평가회사 코리아크레딧뷰로(KCB) 820점 이하의 직장인 급여 소득자 대상으로 한 대출상품이다. 최대 한도는 5000만원이고, 금리는 최저 연 4.169%(4일 기준)이다. 세부 자격조건은 연소득 2000만원 이상, 재직기간 1년 이상이고 중신용 신용평가요건에 부합되면 대출 가능하다. 이 상품을 통해 중저신용대출 가능 범위가 넓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카카오뱅크는 카카오뱅크 자체 신용 기반의 중신용대출 상품인 '중신용플러스대출'과 '중신용비상금 대출'을 출시했다고 4일 밝혔다. [표=카카오뱅크] 최유리 기자 = 2021.08.04 yrchoi@newspim.com

'중신용비상금대출'은 직장·소득과 무관하게 서류 제출 없이 최대 300만원까지 약정 가능한 마이너스 방식의 대출상품이다. 최대 한도는 300만원으로 심사결과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이날 기준 '중신용비상금대출' 최저금리는 연 4.402%다.

이번에 새롭게 출시되는 두 상품은 카카오뱅크 애플리케이션(앱)의 기존 대출 메뉴인 '신용대출' 및 '비상금대출'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각각의 상품은 대출 신청 고객의 대출 요건과 신용상황에 따라 금리와 한도가 가장 적합한 상품이 자동 선택된다.

김광옥 카카오뱅크 중저신용 고객 대출 확대 TF장(부대표)은 "중저신용 고객의 다양한 필요 충족을 위해 대출상품의 라인업을 강화했다"라며 "앞으로도 금융 소비자 이익과 포용성 제고에 앞장설 것"이라고 설명했다.

 

yrcho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