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대전서 7월 검출된 변이바이러스 86% '델타'

매일 확진자 60명 타지역 이송…1주일 내 병상 부족 해소
다음 주 확진자 추이 따라 4단계 연장 여부 결정

  • 기사입력 : 2021년07월30일 16:18
  • 최종수정 : 2021년07월30일 16:1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대전=뉴스핌] 라안일 기자 = 대전에서 7월 확인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변이바이러스 중 86%가 델타 변이바이러스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동한 대전시 보건복지국장은 30일 온라인 브리핑을 통해 "변이바이러스 발생 현황은 어제 질병관리청 발표에 따르면 8명 중 7명이 델타 변이바이러스로, 우세종으로 자리잡고 무섭게 확산하고 있다"며 "우리시 7월 중에 94건 검출됐는데 델타 변이바이러스는 81건으로 86%를 차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전에서 델타 변이바이러스가 유행하면서 확산세가 좀처럼 꺾이지 않고 있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연일 폭염이 계속되고 있는 26일 오후 서울 동작구 동작구청 주차장에 마련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임시 선별검사소에서 의료진이 냉풍기로 더위를 식히고 있다. 2021.07.26 mironj19@newspim.com

대전시가 지난 27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했지만 29일 85명이 확진되는 등 최근 주간 일일 평균 확진자 수는 70.4명에 달한다.

하루 확진자 85명은 지난 1월 24일 IEM국제학교 집단감염으로 125명의 확진자가 속출한 데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수치다.

서구 도안동 태권도장 등 다수 집단감염 발생으로 인한 병상 부족 문제는 1주일 안으로 해결될 전망이다.

이동한 국장은 "중수본과 매일 60병상 이상을 타지역으로 이송하고 있다. 1주일 지나면 대기 환자 없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지역 내 병상 확보를 위해 대전보훈병원과 국군대전병원에 각각 30병상, 86병상을 운영할 계획이다. 전민동 LH토지주택연구원, 관저동 한국발전인재개발원에 이어 세 번째 생활치료센터 조성을 위해 장소를 찾고 있다.

방역대응의 기본인 검사·추적·격리를 위해 '원데이 특별역학조사반'을 운영한다. 시청 역학조사관 28명을 5개 자치구에 급파해 역학조사를 지원하고 감염병관리지원단 8명도 역학조사에 투입한다.

시는 8월 8일까지 적용 중인 4단계 연장 여부 카드도 검토하고 있다.

이 국장은 "주간 평균 일일 확진자 수가 70명 안팎으로 떨어지지 않는 상황이다. 8월 8일 종료되기에 다음 주 확진자 추이를 보고 연장 여부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ra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