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스포츠 > 해외스포츠

[사진] '훈련도 실전처럼' 테니스 세계 1위 노박 조코비치

  • 기사입력 : 2021년07월22일 17:26
  • 최종수정 : 2021년07월22일 17:2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도쿄 로이터=뉴스핌] 임종현 인턴기자 = 22일 남자 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34·세르비아)가 도쿄 아리아케 테니스 파크에서 서브를 주고 받고 있다. 조코비치는 이번 도쿄올림픽에 출전해 한 해에 4대 메이저 대회와 올림픽 단식 우승 석권을 뜻하는 '골든 슬램'에 도전한다. 조코비치와 함께 남자 테니스 '빅3'으로 불리는 로저 페더러와 라파엘 나달은 이번 올림픽 불참을 선언했다.2021.07.22. limjh03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