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제약·바이오

김강립 식약처장 "모든 역량 동원해 코로나19 치료제 신속 개발 지원"

코로나 치료제 개발업체와 간담회 개최

  • 기사입력 : 2021년07월14일 16:06
  • 최종수정 : 2021년07월14일 16: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경민 기자 = 김강립 식품의약품안전처(식약처) 처장이 국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 신속 개발을 위해 모든 역량을 동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식약처는 14일 오후 국내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업체와 함께 개발 현황을 공유하고 식약처의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비대면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간담회엔 셀트리온과 종근당, 대웅제약, 신풍제약, 부광약품, 한국유나이티드제약, 뉴젠테라퓨텍스, 이뮨메드, 제넥신, 녹십자웰빙, 샤페론,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등이 참여했다.

코로나19 치료제 국내 개발 지원 방안 논의 간담회. [사진=식약처 제공]

이번 간담회에서는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을 위해 국내외에서 임상시험을 실시하고 있는 업체들의 애로·건의 사항 등을 청취하고 정부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개발업체들은 ▲임상시험 계획서 작성 등 설계 지원 ▲신속한 임상시험 승인 ▲임상 시험대상자 모집을 위한 정보 공유 ▲개발된 치료제의 정부 비축 ▲긴급사용승인 등을 요청했다.

이에 김 처장은 "정부도 모든 가능한 행정력과 재원을 동원해 코로나19 치료제를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기 위해 지원할 것"이라며 "업계에서도 최대한 모든 역량을 집중해 치료제 개발과 연구에 박차를 가해달라"고 당부했다.

km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